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대놓고 꾸미면 멋없지'…청하, 내추럴 공항패션
함소원, 시母에 카드 주며 신신당부했지만…
김병현 "美 수영장 있는 집 몇 채 사" 부내 폴폴
여가수, 무대 중 갑자기 옷이…'사고 날 뻔'
'속옷도 없이…' 한선화, 속살 그대로 노출
'아맛' 홍잠언·임도형, 아내도 아닌데 왜 나와?
봉준호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은…" 뜬금포 발언
'초미니 착용' 에버글로우 이런, 파격 쩍벌
.
터리픽12 개막 임박, NBA 출신·亞스타들의 출사표
19-09-09 15: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대한민국과 중국, 일본, 필리핀 등 동아시아 각국의 최고 프로팀들이 격돌하는 터리픽12 개막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17일부터 22일까지 마카오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리는 터리픽12에는 동아시아 지역 최상위급 팀들이 출전한다. 팀마다 리그 올스타와 국가대표 등 최고의 기량을 갖춘 선수들이 대거 포진돼 수준 높은 경기가 치러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각 팀은 현역 국가대표를 포함해 최고의 전력을 갖춰 대회에 임한다. 랴오닝 플라잉 레오파즈의 신입 외국선수 랜스 스티븐슨은 “새로운 동료들과 함께하는 터리픽12 참가가 기대된다. 비시즌에 이런 훌륭한 대회에 참가할 수 있어 기쁘다. 새로운 팀의 동료들과 스타일에 적응하는데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븐슨은 터리픽12에 참가하는 다수의 NBA 출신 선수 중 1명이다. 올 시즌에 중국리그의 레오파즈와 계약한 스티븐슨은 “우리의 목표는 터리픽12 우승이다. 그리고 그 기세를 정규시즌으로 이어가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필리핀 TNT 카트로파 팀의 스타이자 ‘더 블러’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제이슨 카스트로도 눈여겨봐야 할 선수다. 스티븐슨과 맞대결할 것으로 보인 카스트로는 “상대에게 진정한 스피드가 무엇인지 보여줄 계획이다. 날 막을 수 없을 것이다. PBA 농구의 진면모를 보여주겠다”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터리픽12는 각국의 리그와 대표적인 선수들을 다른 지역의 농구 팬들에게 선보일 기회를 제공한다. 최근 해외무대에서 인지도를 한껏 높인 우츠노미야 브렉스의 마코토 히에지마는 “일본 팀들의 전력이 점점 강해지고 있지만, EASL에서 최상위급 팀들과 더 많은 경기 경험을 쌓을 필요가 있다. 우리는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 농구의 열기를 더욱 불태울 것”이라고 밝혔다.

각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만나본 적 없는 도전자와 맞붙는 게 이번 대회의 특징 가운데 하나다. 다양한 상대와의 맞대결은 선수 개인의 발전과 팀의 경기력 향상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슈퍼 에잇(The Super 8) 대회 챔피언인 지바 제츠의 주장 류모 오노는 “우리 자국 리그와는 완전히 다른 대회이기 때문에 터리픽12에 참여해 경기를 뛸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매우 흥분된다. 모든 팀이 지금껏 우리가 상대했던 팀들 이상으로 아주 잘 갖춰져 있고 강하다. 대회가 빨리 시작했으면 한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터리픽12에서는 포지션마다 핵심 선수들의 치열한 매치업이 예고돼 선수들은 대처할 방법을 찾기 위해 고심하는 중이다. 선전 팀의 빅맨 리무하오는 “나는 필리핀의 빅맨 준 마르 파하르도와의 맞대결을 진심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준 마르 파하르도는 “우리는 그리 만만하지 않은 팀이다. 선전 팀의 센터를 포함해 강력한 빅맨들과 맞서야 한다. 그러나 여태껏 겪어본 상황들이다. 조직력과 우승 경험을 바탕으로 돌파해나갈 예정”이라고 응수했다.

슈퍼스타 가드 쑨밍후이가 이끄는 저장 광샤 라이온스도 마카오로 귀환한다. 쑨밍후이는 “이번이 EASL 대회에 3번째 참가며, 결코 빈손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팀의 목표는 오로지 우승뿐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선전 애비에이터스의 센지지에 역시 EASL에 다시 참가해 경쟁할 날을 간절히 기다리는 중이다. "우리 팀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CBA(중국프로농구리그)의 수준을 보여줄 준비가 됐다”라고 말했다.

전년도 챔피언 류큐 골든 킹스는 타이틀 수성을 목표로 이번 대회에 돌아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모든 팀의 도전을 받는 ‘공공의 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산 미겔 비어먼의 ‘골든보이’ 테런스 로미오는 “최근 들어 기량이 만개하고 있다. 산 미겔에서의 경험을 통해 기술과 자신감도 많이 늘었다. 류이치 키시모토는 좋은 선수이므로 개인적으로나 팀 전체로나 재미있는 맞대결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BL에서는 서울 SK, 전주 KCC가 출전한다. 특히 2018-2019시즌 KBL 정규리그 MVP로 선정됐던 이정현은 “강팀으로 성장하려면 강팀들과 경기해야 한다. 터리픽12는 KBL 팀들과 선수들의 기량을 보여줄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랜스 스티븐슨(상), 이정현(하). 사진 = 마이데일리DB,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美 수영장 있는 집 몇 채 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야구선수 출신 요식업 CEO 김병현이 미국에 집 2~3채를 샀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 전현무는 "김병현 같은 경우에는 메이저리그에서 활약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한예슬, 세상 혼자 사는 듯한 비주얼 '설렘...
청하, 날씨는 추워도 커피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MD동영상]
블랙핑크 리사, 청순미모 그 자체 '사랑스러움은 덤' [MD동영상]
아이유, 출국길에도 빛나는 백옥피부 '러블리 꽃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가너와의 이혼, 내 인생 가장 큰 후회" [해외이슈]
‘블랙 아담’ 드웨인 존슨, “DC 히어로 파워 서열이 바뀐다” 자신감[해외이슈]
44세 밀라 요보비치 “셋째딸 모유 수유에 집중” 엄마 닮았네[해외이슈]
美 버라이어티 “할리우드, ‘기생충’ 봉준호와 필사적으로 일하고 싶어해”[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