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볼수록 아찔'…치어리더, 쭉 찢어진 상의
최환희 "母 최진실 기일되면…" 짠하네
결벽증 아내, 부부관계 전 요구한 황당 조건
'낮과 밤' 설현, 몰입도 깨는 연기…"실망"
황승언, 살짝 드러낸 복근 '은근 섹시'
'매끈 라인'…현아, 우뚝 솟은 쇄골뼈
레이디스코드 소정 "사고 후 내가 웃어도 될까…"
신재은, 작정하고 드러낸 '거대 볼륨'
.
프리미엄 헤어케어 브랜드 '그룬플러스' 헤어 에센스 런칭, 와디즈 펀딩 달성율 3,500% 돌파
19-08-30 09: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스페이스그룬(대표 유회택)의 프리미엄 두피모발 홈케어 브랜드 '그룬플러스'가 신제품 헤어에센스 오일을 와디즈 클라우드펀딩을 통해 출시, 헤어에센스 품목 중 가장 높은 펀딩 달성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룬플러스는 지난해 탈모 기능성 샴푸와 헤어토닉으로 '와디즈(펀딩사이트)'에서 헤어케어 제품 역사상 1억 원이라는 가장 높은 금액을 기록하기도 했는데, 이번에 출시된 헤어에센스 역시 단일 신제품으로는 보기 드문 성과라는 것이 업계 해석이다. 펀딩에 참여한 고객 대부분은 그룬플러스의 기존 탈모케어 제품에 만족한 오랜 고객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또한 이번 신제품은 출시 전 청담동 헤어샵 원장들과의 미팅을 통해 기존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불편사항을 확인해 손에 오일이 묻어나는 불편과 떡진 듯 기름기가 많이 생기는 문제점, 효과가 오래 지속되지 않는 불편함 등을 개선했다.

직접 테스트에 참여한 청담동 헤어샵 보보리스 은순영 원장은 "테스트 기간 중 촉촉하고 가벼운 제형이 기존의 끈적임이 많은 제품과는 확실한 차이가 있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모발이 개선되는 효과도 볼 수 있었다"라며 "고급스러운 아르간 향도 다른 제품과 차별점"이라고 덧붙였다.

브랜드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고급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는 전성분의 퀄리티 및 전문화된 제조 기술력에서 볼 수 있다. 국내에서는 주로 사용되지 않는 '아비시니안 오일을 비롯하여 동백 나무씨 오일, 아르간커넬 오일 등 자연에서 추출한 5가지 핵심 오일 포뮬러가 모발의 미세한 부분까지 채우고 영양을 공급하여 속부터 강화된 탄력감을 주고 생기 있는 머릿결로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그룬플러스 유회택 대표는 "와디즈 펀딩에서 보여준 많은 성원에 감사드린다"라며 "그룬플러스 같은 진정성 있는 헤어케어 제품을 기다려 온 분들이 많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알게 되었기에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더 좋은 제품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룬플러스의 신제품 및 제품라인은 공식 홈페이지는 물론 네이버스마트스토어, 위메프, 마켓컬리 등 온라인 쇼핑몰과 SSG 푸드마켓, 헤어샵, 바버샵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그룬플러스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벽증아내, 부부관계 전 요구한 황당조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추천이 아내 주은실의 결벽증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방송인 추천과 그의 아내 주은실이 출연했다. '속터뷰' 의뢰인인 추천은 "우리 아내는 부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