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너가 죽었으면 해"…김지우, 악플 고통 호소
전현무 재간 몸짓…"이혜성 난리나겠네"
김지석, 유인영과 친구라더니…아슬아슬
김정현, 복귀 성공 했지만…건강상태는?
맨살 다 드러낸 아찔 자태 치어리더 '헉'
"우한 힘내"…이영애, 열렬히 중국 응원
"사육해야 할 듯"…강한나, 男에 돌직구
이나은, 母 닮아 미인이었네 '붕어빵 모녀'
.
롯데 윌슨 9회초 주루사, 공필성 감독대행은 격려했다
19-08-23 17: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김진성 기자] "잘했다고 말해줬다."

롯데는 23일 수원 KT전서 1-4로 뒤진 9회초 추격전이 볼 만했다. 선두타자 민병헌이 좌월 솔로포를 때렸고, 제이콥 윌슨이 2루수 방면 내야안타를 날렸다. 대타 한동희마저 좌중간 안타를 날리며 흐름을 바꿨다.

한동희의 좌중간 타구에 윌슨이 2루를 돌아 3루까지 향했다. 주자 2명이 모두 들어오면 동점이 되는 상황. 윌슨의 3루 진루 시도는 KT를
압박하기 위한 좋은 방법이었다. 최초 세이프 판정을 받았으나 KT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고, 아웃됐다. 느린 그림상 미세한 차이였다. 결국 2-4 패배.

윌슨은 최선을 다했다. 추격 분위기에 결정타로 작용했으나 시도 자체는 좋았다는 게 공필성 감독대행 반응이다. 공 감독대행은 23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잘했다고 말해줬다. 주루를 적극적으로 해줬다. 하고자 하는 의욕이 있었다"라고 돌아봤다.

계속해서 공 감독대행은 "어이 없이 죽은 게 아니었다. 간발의 차로 아웃됐다. 공격적으로 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었다. 발이 빠르지 않더라도 주루를 좀 더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공 감독대행은 "윌슨이 (방망이가) 잘 안 맞는다"라고 걱정했다. 윌슨은 22일 경기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10경기 37타수 7안타 타율 0.189 2타점 3득점.

[윌슨.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수원=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인영·김지석, 친구라더니?…의미심장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지석이 14년 절친 유인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로맨스')에서 김지석은 일찍 서둘러 작업실을 찾았다. 이어 향초부터 세팅하고, ...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트둥이들 못말리는 인기에 공항이 ...
블랙핑크,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MD동영상]
기성용 "K리그, 조금 더 젊었을 때 돌아오고 싶었다" 왜? [MD동영상]
기성용 "메시같은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기, 엄청난 기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종합]‘기생충’ 배급사 “이해해, 트럼프는 자막을 읽을 수 없잖아” 직격탄[해외이슈]
트럼프, '기생충' 오스카 수상 조롱 "한국과 무역 트러블 있는데…도대체 왜!" [해외이슈]
美 래퍼 팝 스모크, 자택 침입한 강도 총에 맞아 사망 '20세 나이에 요절' [해외이슈]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모든 것을 잃었다, 반성" 심경 고백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