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강병규, 양준혁 저격 "잘 좀 하지 그랬냐"
'아예 안 입었나?'…배트걸, 노골적 하의 실종
김희라 아내 "남편 외도에 분노, 망치로…"
'화장 NO'…윤승아, 꾸밈 없이 당당하게 등장
"성관계 중 서강준을…" BJ서윤 성희롱 논란
"아직…" 잠잠하던 구혜선, 2주 만의 근황
'잘록 허리·풍만 볼륨'…클라라, 아찔몸매
'살인의 추억' 용의자, 무기징역 이유가…'충격'
연인에게도 말하기 싫은 사생활 1위는 ‘휴대폰 비밀번호’
19-08-22 09: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8일부터 18일까지 미혼남녀 총 396명(남 195명, 여 201명)을 대상으로 ‘연인 사이 사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 대다수(86.6%)는 연인 사이에도 지켜야 할 사생활이 있다고 생각했다.

연인에게 숨기고 싶은 사생활은 주로 ‘휴대폰 비밀번호’(30.8%)였다. ‘이전 연애사’(18.2%)가 2위, ‘인간관계’(17.2%)가 3위, ‘재산 내역’(13.9%)이 4위를 차지했다. ‘모두 공개할 수 있다’는 답변은 11.4%에 그쳤다.

이들은 연인의 사생활 간섭이 지나칠 때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9.8%)고 말했다
. ‘간섭하지 말라고 선을 긋는다’(24.2%),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3.0%)는 의견도 있었다.

성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여성은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33.3%),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0.9%)가 가장 많았다. 반면, 남성은 ‘단호하게 선을 긋는다’(32.3%),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6.2%)는 답변을 택했다.

반대로 연인이 사생활을 모두 감춘다면 ‘궁금하기는 하지만 굳이 물어보지 않는다’(31.3%)는 반응이 일반적이었다. 2위 답변은 남녀의 의견이 갈렸다. 남성은 ‘우리 사이가 이것밖에 안 되는가 싶어 서운하다’(24.1%),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5%)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개인의 사생활이니 나도 신경 쓰지 않는다’(21.4%),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9%)고 답했다.

한편, 미혼남녀 4명 중 3명(76.8%)은 사생활에 대한 의견이 다른 사람과 연애할 수 없다고 밝혔다.

듀오 관계자는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할지라도 두 사람의 모든 부분이 100% 일치할 수는 없는 법이다. 사생활에 대한 의견 차이는 사랑 싸움의 흔한 주제 중 하나”라며, “사생활을 어디까지 묵인하고 어디까지 간섭해야 하는지 정답은 없다. 충분한 대화를 통해 두 사람만의 선을 정하고 이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제공=듀오]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희라아내 "남편 외도에 분노,망치로…"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이 남편의 외도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1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배우 김희라가 출연했다. 이날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은 남편의 외도 사실...
종합
연예
스포츠
'노래에 반하다' 규현 "성시경·거미·윤상 ...
'장사리' 김명민 "실존 인물 연기, 배우로서 큰 부담" [MD동영상]
'미쓰리' 엄현경 "혜리, 생각보다 더 털털하고 사내같아" 웃음 [MD동영상]
김상경 "'청일전자 미쓰리', 혜리 인생작 될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노쇼 논란’ 호날두 “엄마의 소원, 여자친구 조지나와 확실하게 결혼” 전격 선언[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 노 타임 투 다이’서 레아 세이두와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토론토영화제서 관객상 수상 쾌거, “아카데미 수상 청신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