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케이팝+동양인 비하로 역풍
"쓰레기 회사" 이말년, '샌드박스'에 분노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박연수, 딸 송지아와 동행 중 접촉사고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콜센타', 듀엣무대 실종…연이은 편집 논란
.
프로축구 '흥행 대박' 중심에는 '대팍' 대구FC '302% 증가'
19-08-20 12: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2019시즌 프로축구 흥행 돌풍이 거세다. 그리고 관중몰이 중심에는 작년 대비 평균 관중이 302%나 증가한 대구FC가 있다.

프로축구연맹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주간 브리핑을 열고 2019시즌 관중 통계 및 증대요인을 발표했다. K리그는 최근 5시즌 중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K리그1 총관중이 지난 시즌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26라운드까 진행된 올 시즌 관중은 126만명으로 지난 시즌 동시점(81만명)을 대비한 결과 154.9% 증가했다. 이미 2018시즌 K리그1 전체 관중(124만명)을 훌쩍 뛰어 넘었다.

중심에는 ‘대팍’ 대구FC가 있다. 대구는 작년 동시점 대비 평균관중 상승폭이 무려 302.6%나 됐다. 26라운드까지 평균 관중 10,377명으로 지난 시즌 동시점 3,429명에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대구는 올 시즌 새로운 홈 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축구 전용구장으로 1만 2천석 규모를 자랑하는 일명 ‘대팍’은 매 경기 만원 관중을 모으고 있다.


또한 2018 러시아월드컵 최고의 스타인 골키퍼 조현우와 K리그 최고 용병 세징야 등 전국구 스타들의 등장도 대구 흥행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연맹 관계자도 “K리그 인기구단이 된 대구FC의 활약이 컸다”면서 “홈 경기장을 도심접근성이 좋은 전용구장으로 옮기면서 관중이 늘어나고, 늘어난 관중이 경기장 분위기를 달구며, 선수들도 더 열정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선순환구조가 정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FC를 롤 모델로 전용구장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고, 각 구단들도 과거 성적 위주에서 마케팅과 홍보의 중요성을 점차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는 지나난 해 총관중이 66,837명에 그쳤지만, 올해 26라운드까지 134,907명을 기록 중이다. 전체 상승률이 무려 295%나 된다.


[사진 = 프로축구연맹]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외식사업대표 백종원이 장어 가공 공장을 방문했다. 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경상남도 통영시를 방문, 여름철 보양식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장어 특산물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레시피 정보를 얻기 위해 장어 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여성 히어로 아메리카 차베즈, ‘닥터 스트레인지2’ 합류 “더 젊어진다”[해외이슈]
‘아쿠아맨’ 제임스 완 ‘전격 Z 작전’ 제작, “데이비드 핫셀오프 출연”[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