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거기가 왜 트였어?'…치어리더, 민망한 노출
신재은, 팬티만 입고 침대 드러누워…'아찔'
한혜진, 前연인 집착 공개 "연예인도 똑같아"
안영미 "남친, 프로포즈 후…" 결혼 무산?
'엄청나'…트와이스 모모, 비집고 나오는 볼륨
"고추 한번 물어봐"…양준혁, 과거 발언 눈길
'난 당당'…설리, 노골적으로 드러낸 가슴팍
'과일망 재활용 패션?'…아이린, 독특한 깁스
f(x) 공백기 4년…SM만 모르는 엠버X루나X크리스탈 3인조의 잠재력 [이승록의 나침반]
19-08-06 14: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SM엔터테인먼트는 언제까지 f(x)를 방치할 셈인가.

지난 주말 SM타운 도쿄 콘서트는 f(x)가 엠버, 루나, 크리스탈 3인조로도 충분히 활동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순간이다.

수년 만에 f(x)로 무대에 오른 엠버, 루나, 크리스탈은 '라차타(LA chA TA)', '핫 서머(Hot Summer)', '일렉트릭 쇼크(Electric Shock)', '포 월즈(4 Walls)' 등 대표 히트곡들을 불렀다.

f(x) 3인조의 위화감도, 빈자리도 전혀 없었다. SM엔터테인먼트가 3인조의 잠재력을 두 눈으로 봐놓고도 f(x)의 컴백을 추진 못한다면, 그건 무능(無能)이다.


f(x)의 가치는 이미 자명하다. K팝 걸그룹으로서 파격적인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를 선도했고, '청순'과 '성숙'으로 갈리는 걸그룹 대분류를 벗어나 'f(x) 스타일'이란 독보적 음악 색깔도 확보했다. '포 월즈' 때는 멤버 탈퇴란 위기 속에 도리어 이 위기를 음악 콘셉트 삼는 획기적 전략으로 대중의 우려를 깨고 성공했다.


하지만 정작 SM엔터테인먼트가 자신들이 만든 f(x)의 가치를 방치하고 있다.

f(x)가 활동한 마지막 앨범이 2015년 '포 월즈'다. 공백기가 4년이다. 단독 콘서트는 데뷔 7년 만인 지난 2016년 처음 열었는데, 그 콘서트가 f(x)의 처음이자 마지막 단독 콘서트가 되고 말았다. 데뷔 후 단독 콘서트 단 1회. 지난 수년간 SM엔터테인먼트의 계획 안에 f(x)의 활동은 빠져있었던 것이다.


일각에선 빅토리아, 엠버, 루나, 크리스탈 4인조 '완전체'로 활동하는 게 중요하다고 한다. 다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 엠버, 루나, 크리스탈 3인조로 활동하는 방안도 SM엔터테인먼트는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 걸그룹은 레드벨벳이 유일하게 활동 중인 SM엔터테인먼트에게 f(x)의 컴백은 새로운 원동력이 될 게 분명하다. 9월이면 데뷔 10주년이라, 컴백하기에 시기적으로도 의미가 깊다.

f(x)가 활동 못하는 동안 팬들 사이에선 '이러다 조용히 해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SM엔터테인먼트가 그룹 해체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경우가 없었기 때문이다. 부디 이번 SM타운 콘서트가 f(x) 3인조의 성공 가능성을 시험한 무대였길 바란다. 이대로 f(x)가 사라진다면, 가장 큰 손해는 SM엔터테인먼트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前연인 집착공개"연예인도 똑같아"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모델 한혜진이 전 연인의 집착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2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차트'에서는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 짓'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차트 4위...
종합
연예
스포츠
'귀환' 엑소 시우민 "샤이니 온유에게 의지...
'귀환' 인피니트 성규 "성열과 군에서 재회, 군생활 도울 것" [MD동영상]
'패션 아이템인줄…' 모델 아이린, 깁스 하고 프랑스 파리로~ [MD동영상]
블랙핑크 로제 '예쁨이 한도초과'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커’의 폭력성 질문 받은 호아킨 피닉스, 인터뷰 도중 나가버렸다[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카데미 캠페인 시작, 로다주 남우주연상 받을까[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