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정우주, 끈 하나로 겨우 지탱 중인 가슴 '헉!'
귀에 쏙쏙…양준일, 팬미팅서 막간 '영어 특강'
"XXX"…정준하, 거친 표현 쓰며 유재석 폭로
공황장애 온 이하늘, '도시어부2'가 원인?
'살색의 향연'…치어리더, 헐벗고 섹시 댄스
'속옷이 불쑥'…박성연, 민망한 뒷모습
'애플힙 부각'…심으뜸, 아찔 수영복 자태
'19금도 넘어'…미스맥심, 팬티 내리고 야릇 포즈
.
'풍문쇼' 옥택연 혈서 사건,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
19-07-22 23: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풍문쇼'에서는 옥택연의 혈서 사건을 이야기했다.

22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옥택연 팬의 혈서 사건을 다뤘다.

혈서에 대해 김가연은 "혈서라 보기엔 너무 빨개서 물감이 아닌가 싶다"고 입을 열었다.

연예부 기자는 "혈서는 과거 독립 운동 하던 분들이 피끓는 애국심을 드러내면서 쓴 게 혈서 아니냐. 혈서라는 이름을 붙이기에도 조금 그렇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극성 팬이 혈서처럼 무서운 메시지를 보낸다면 어떨 거 같냐는 질문에 "혈서는 너무 무서울 거 같다"고 답했다.


레이디제인은 "신변에 무서움을 느낄 거 같다"고 했다.

또 다른 기자는 "이런 팬들이 안티 팬이 아니다.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이 그런 거다. 앞뒤 분간이 안 되는 사람이기 때문에 더 무서운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정도를 지나쳤고 그런 상황이 계속되다 보니 강경 대응을 예고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사생팬이나 특이한 행동을 할 경우 아이돌과 이야기를 나눈 적 있는데 아이돌들이 굉장한 공포를 느끼더라. 한번은 일 끝나고 집 들어갔는데 커튼 뒤에 숨어 있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 기자는 "한 아티스트와 이야기하는데 실제로 주방에서 사람이 나온 적 있던 적도 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신화 김동완은 사생팬과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고. 황영진 기자는 "김동완은 우편물을 찾아는데 'ㅋㅋㅋ 찾았다 김동산 바보'라고 적혀 있다고 하더라"고 털어놔다. 레이디제인은 "누군가 내 집이나 개인정보를 아는 것만으로도 공포스럽다"고 밝혔다.

슬리피는 "사생팬들이 김동완 집 앞을 찾아간 적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하더라. 먹을 걸 놔두고 간 적이 작년에도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XXX"…정준하, 충격 폭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정준하가 유재석의 만행(?)을 폭로했다. 23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정준하는 "'무한도전' 시절 유재석이 항상 진행하니까"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재석이 가끔 퀴즈 내고 하잖아. 항상 대본을 ...
종합
연예
스포츠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더게임' 이연희 "'화정'이후 오랜만에 MBC 복귀…좋은 느낌"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이연희와 7년 만에 재회, 의지하며 촬영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美 TV시리즈 리메이크 아냐, 높은 퀄리티 갖출 것” 자신감[해외이슈]
디카프리오X피트, SAG상 받은 ‘기생충’에 기립박수 “훈훈한 비주얼”[해외이슈]
SAG 첫 여우주연상 제니퍼 애니스톤, 차 안에 누워 승리의 V[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