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첫방 '열여덟의 순간' 소년 옹성우, 소녀 김향기를 만나다 [종합]
19-07-22 22: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미숙한 점이 많은 소년, 소녀들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22일 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 1회가 방송됐다.

"간다. 이렇게. 이렇게 또 어디론가 흘러가려 한다. 어쨌건 이 순간, 어쨌건 열여덟." 이야기는 새로운 동네를 찾아 온 열여덟 고등학생 최준우(옹성우)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첫 등굣길, 최준우는 교통사고에 휘말릴 뻔한 자신을 걱정하는 친절한 여학생 유수빈(김향기)을 처음 만났다.

그리고 최준우가 만난 또 한 명의 열여덟, 마휘영(신승호)이 있었다. 모두가 신뢰하는 매너 만점의 반장이자,
절대자인 마휘영. 마휘영은 늘 그렇듯 친절함으로 최준우를 대했지만, 최준우의 반응은 다른 학생과 달랐다. 그렇게 다른 최준우의 행동은 마휘영을 자극했다.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는 마휘영이지만, 그의 속은 콤플렉스와 열등감으로 가득했다.

이전 학교에서 폭행과 절도 누명을 쓰고 새 학교로 전학 오게 된 최준우. 최준우는 어떠한 억울한 일을 겪어도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지 않는 그런 아이였다.

새 학교에서 최준우는 또 하나의 누명을 쓰게 됐다. 편의점 아르바이트 중 고급 시계를 훔쳤다는 누명이었다. 최준우는 이 모든 것이 마휘영의 음모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것을 입 밖으로 꺼내진 않았다. 마휘영은 사건 후로도 최준우를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학교를 찾아 온 최준우의 어머니 이연우(심이영)는 "전학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전학까지 남은 시간은 이틀. 하지만 유수빈은 전학을 앞둔 최준우에게 조별과제를 나눠주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엉뚱한 이름으로 불리던 최준우가 자신의 이름으로 불릴 수 있도록 이름표를 선물했다. 행동으로 최준우를 배려한 사람은 유수빈이 유일했다.

배우 옹성우, 김향기가 주연을 맡은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 경악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한국으로 가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버지와 싸우고 한국에 온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가 다툰 다음 날,...
종합
연예
스포츠
'포레스트' 조보아 "예능과는 다른 모습 선...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비교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 있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배들보며 많이 배웠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