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중년배우 같네'…황승언, 5대5 쪽진 머리
"뽀뽀 요구"…가수 A씨, 김건모 성희롱 폭로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 폭로 '충격'
한서희가 공개한 악플러 DM "명복 빈다"
'보고도 안 믿겨'…수지, 비현실적 옆선
선우은숙, 전남편 이영하와 묘한 관계?
'방송 가능해?' 음문석, 나체에 수건만…
김서형 "소지섭 나오는 꿈 꾸고…" 독특 인연
.
'미우새' 홍진영 자매 '요리 대첩' 결과에 시청률 22.7%…최고의 1분
19-07-22 08: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20%대 시청률로 일요 예능 1위 입지를 굳건히 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1일 방송된 '미우새'는 1부 15.2%, 2부 18%, 3부 20.4%(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일요 예능 1위는 물론,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22.7%까지 치솟았으며, 시장성과 화제성을 보여주는 2049 타켓 시청률은 전주 대비 1.2%P 상승세를 보이며 7.2%를 기록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미우새' 아들의 최측근인 개그맨 지석진이 출연했다. 지석진은 "절친인 동생 박수홍과 김종국이 결혼을 왜 못하는 것 같냐?"는 질문에 두 사람은 "결혼을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가수 김종국은 "헬스클럽에서 하루 일과를 보내다 보니 동선 자체가 여자를 만나기 힘들다", 개그맨 박수홍은 "형이 대를 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덜 할 것이다"라고
분석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홍은 손헌수 부친이 회장으로 있는 산악회에 사진만 찍어주러 갔다가 팬들의 성화에 못이겨 갑자기 등산을 시작했다. 정상까지 30분 정도 걸린다는 말을 믿었던 수홍은 밧줄까지 타고 오르는 등반에 "이건 등산이 아니지 않아?"라며 진땀을 뻘뻘 흘렸다. 특히, 산악인들의 흔한 거짓말인 "다 왔어"에 속아 무려 1시간 30분동안 등산을 한 끝에 정상을 정복했다.

배우 임원희와 정석용, 두 사람은 소고기를 구워 먹으면서 독립 로망을 털어놓았다. 원희는 독립하면 곧 여자가 생길 것을 기대하며 온갖 샤워용품까지 구비해 놓았지만 결국 마지막 단계에선 "막걸리 병을 쥐어뜯으면서 잠을 자게 된다" 며 자포자기 경험을 고백했다. 하지만 석용은 "독립한지 5일밖에 안됐지만 이미 여성 3명이 집을 방문했다"고 언급해 원희를 놀라게 했다. 이에 원희는 "3명이? 다 여성이었어? 나는 왜 안불렀어?"라며 석용을 다그쳐 웃음을 안겼다.

한편, 2주 연속 최고의 1분인 22.7%까지 시청률을 치솟게 한 주인공은 '홍진영X홍선영' 자매였다.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을 시작한 홍자매는 자신들의 요리를 평가해 줄 이원일 셰프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원일 셰프는 처음에 두 사람의 팽팽한 신경전에 긴장했지만 이내 음식이 입에 들어가자 군침 자극하는 먹방을 시작했다. 이를 본 母벤져스들은 "진짜 맛있게 드시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두 요리의 맛을 본 이원일 셰프는 "단호박의 단맛이 이 모든 맛을 쫘악 끌어올려줬다"며 진영표 단호박 불고기찜에 손을 들어주었다.

하지만 이에 굴복하지 않은 선영은 다시 요리를 시작해 주부인 앞집 언니에게 두번째 평가를 받았다. 문앞에서 갑작스럽게 두 요리의 맛을 본 앞집 언니는 선영의 돼기고기를 품은 가지요리에 한 표를 던져 요리 대결의 승부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편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폭로 '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에프엑스 故설리의 유가족이 유산 분쟁 중임이 드러났다. 설리의 친오빠와 부친이 각자의 SNS를 통해 갈등을 드러내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설리의 친오빠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
종합
연예
스포츠
옹성우 '극장안을 녹이는 훈남미소' [MD동영...
다솜·소유 '극장에서 오랜만에 만난 씨스타' [MD동영상]
이민정, 여전히 눈부신 미모 '남편 이병헌 응원 왔어요~' [MD동영상]
'엑스엑스' 하니 "EXID 활동 재개? 소속사 달라 쉽지 않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법 공부, 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할 것”…부친은 O.J. 심슨 변호사 활약[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