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사과無 소집해제' 빅뱅 탑, 승리 탈퇴했다고 모른체하나 [이승록의 나침반]
19-07-07 07: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옷 갈아입을 시간은 있는데, 사과할 시간은 없었나.

빅뱅 탑이 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무리했다. 이날 탑은 폭염에도 두터운 점퍼를 입고 출근해 대중을 아연실색하게 하더니, 퇴근 땐 정장으로 갈아입고 나타나 고급 승용차 뒷자리에 올라탄 채 오후 7시 '칼퇴근' 했다.


논란이 수두룩한데, 탑은 심경이나 사과는 꺼내지도 않았다.

일단 탑 스스로가 논란이었다. 의경 복무 중 과거 대마초 흡연이 탄로나 대중을 실망시키지 않았는가. 사회복무요원 복무도 대마초 사건으로 의경 지위가 박탈됐기 때문이었다. 그런 사회복무요원 생활을 마무리하면서 적어도 대중에게 과오에 대한 반성의 자세를 보였어야 했다. 경호원들이 문 열어주는 고급 승용차에서 톱스타처럼 출퇴근할 때가 아니었다.


빅뱅 막내였던 승리는 '클럽 버닝썬 사건'을 일으켜 아직도 논란이다. 탑은 만 32세로 빅뱅의 맏형이다. 또 빅뱅 멤버들 중에서 가장 먼저 병역 의무를 마무리하며, 승리를 비롯해 일련의 YG엔터테인먼트 사태 후 처음으로 대중 앞에 서게 된 빅뱅 멤버다. 그런데 탑은 책임감 있는 발언은커녕 입을 꾹 다문 채 '칼퇴근' 하기 급급했다. 승리가 탈퇴했다고 모른 체하면 될 일인가.


빅뱅은 K팝을 대표하는 그룹이었다. 팬들도 전 세계에 두루두루 보유하고 있다. 빅뱅의 음악을 사랑하고, 또 실망한 이들에게 빅뱅 대표 멤버로서 탑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어야 한다. 논란에는 침묵하다 스리슬쩍 연예계 복귀할 생각이라면 대중 기만이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