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너무 육감적이야'…유현주, 도드라진 볼륨감
'톱스타로 귀환'…이효리, 강렬+섹시 메이크업
장민호, 인기투표서 임영웅 뽑히자 반응이…
눈에 띄는 센캐 치어리더 '존재감 확실하네'
슈 때문에 '신불자 위기' 세입자, 고통 호소
박선영 아나운서, SBS 떠난 이유 직접 고백
'노래 실력 명불허전'…박봄, 역대급 축하 공연
이병헌X정유미, '대종상' 주연상 특별한 이유
.
"검정마스크 쓰고, 사과도 없었다"…양현석 경찰조사, 극비 출석→기습 귀가 '8시간 진행+취재진 따돌려' [MD현장] (종합)
19-06-27 01: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해명도, 사과도 없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가 8시간 넘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27일 오전 0시 45분께 귀가했다.

기습적으로 이뤄진 경찰 출석이었다. MBC '스트레이트' 보도로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은 당초 경찰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구체적인 소환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오후 4시께 양현석이 경찰에 전격적으로 출석했고, 출석 당시까지 언론에는 양현석의 출석 사실이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밤 12시를 넘기고 조사 종료 후 귀가 당시에도 양현석은 취재진이 대기 중이던 서울지방경찰청 현관이 아닌 지하 주차장을 통해 긴급하게 이동하며 취재진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했다. 양현석은 검정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검정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모습이었다.


결국 이날 양현석이 직접 자신의 입으로 대중에 해명하거나 사과하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YG엔터테인먼트 수장이었던 양현석은 소속 가수였던 승리의 클럽 '버닝썬' 사태를 시발점으로 또 다른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의혹,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회유 의혹 등은 물론이고 외국인 투자자 조로우 일행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지는 등 각종 파문의 중심에 섰다.

이 때문에 이날 양현석이 참고인 조사임에도 언론을 통해 대중에 직접 해명 또는 사과를 할 수 있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왔는데, 양현석은 이같은 예상을 깨고 기습 출석과 귀가로 대응하고 말았다.


한편 양현석은 지난 14일 YG엔터테인먼트에서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는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해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양현석은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며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이유를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민호, 인기투표서 임영웅 뽑히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가수 장민호가 임영웅의 인기를 증언했다. 3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경기도 이천으로 농촌 봉사활동을 떠난 장민호, 영탁, 임영웅, 이찬원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새참을 먹던 이찬원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옥주현·박봄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은 완...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