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큰 키 탓에…' 치어리더, 부족한 치마 길이
마담 A씨 "승리는 내 친구, 성매매알선은…"
"관계…"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삐져나온 살 1도 없어'…치어리더, 매끈 복부
최소미, 지탱 힘겨워 보이는 '거대 볼륨'
'19금 퍼포먼스'…성민, 김사은과 격정 키스
'이런 노출 처음'…이하이, 뻥 뚫린 파격 옆태
"호구되잖아"…효연, 김상교 저격에 분노의 반박
.
코모리치 가발, 마쓰비시 백화점 오픈
19-06-17 17: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가발, 헤어 증모술 등 글로벌 탈모 커버 브랜드 코모리치가 지난 12일 일본 미에현 쓰시에 있는 마쓰비시 백화점에 직영 가발샵을 오픈하기 위해 미에현 마쓰비시 백화점에서 첫 행사를 진행했다.

코모리치 가발은 국내 브랜드로 일본 진출에 성공했으며, 12일 첫 오픈 행사를 시작으로 일본 내 9개 백화점에 오픈이 예정돼있다.

코모리치에서 올해 출시한 남성 가발과 여성 가발 라인 제품은 모두 마쓰비시 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피팅과 동시에 당일 착용이 가능하다.

코모리치 일본샵은 이날 공식 오픈 기념으로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준비했다. 당일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다양한 사은품과 볼거리를 제공하고 가발과 관련된 여러 체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코모리치 글로벌 사업팀 관계자는 “코모리치는 k-뷰티산업협회와 함께 한·일 문화교류에도 참석하여 바쁜 날을 보내고 있다. 미용산업이 발전한 일본에서 품질과 가격대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제품 수출을 넘어서 공식 직영샵 오픈이라는 것이 상당히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연모의 우수성 때문에 관리가 편리하고 자연스러운 모질은 일본에서도 인기몰이를 시작하는 중이며, 한국의 가발을 일본인들과 한국인들에게 글로벌 코모리치로서 시장의 점유율 조금씩 높여가는 날까지 코모리치 글로벌 사업팀은 노력 하겠다. 또한 일본 진출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직영샵을 오픈해 코모리치만의 우수한 제품을 널리 유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일본에서도 자연모를 통해 프랜차이즈를 준비하는 코모리치는 한국, 일본 가발 시장에 국민 가발의 이미지로 현지 법인으로 정식 라이선스를 통해 공급·유통할 예정이다.

한편 코모리치 가발은 천연 자연모를 이용한 인모가발로 한 번도 펌과 염색을 하지 않은 자연모라는 점에서 품질 부분을 인정받았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여기에 기성가발 형태로 합리적인 가격대를 구성했고, 5가지 사이즈와 우수한 밀착감, 착용감을 자랑해 소비자 만족도가 상당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코모리치 직영점 모든 곳에서 가발을 착용해보고 맞춤 수선을 받으며 구매할 수 있으며, 직영점은 코모리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코모리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관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방송인 이지혜와 개그맨 강재준이 아이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1년 남짓 밖에 남지않았...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휴 잭맨 잇는 ‘울버린’ 특별한 배우가 있는가?“ 케빈 파이기 "NO"[해외이슈]
‘캡틴 아메리카’ 마블 복귀설, 크리스 에반스 “뭔 소리야?”(종합)[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 복귀, “로다주처럼 조연으로 출연할 듯”[해외이슈]
英 유명 모델 스텔라 테넌트, 뒤늦게 밝혀진 사인은 극단적 선택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