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과일망 재활용 패션?'…아이린, 독특한 깁스
"싸가지 없는데?"…이상윤, 의외의 인성 폭로
박세리 "어딜가나…" 결혼 스트레스?
'바지 너무 내렸네'…치어리더, 복부 한껏 노출
'하의실종 버릇됐네'…현아, 재킷만 입고 외출
'이런 거 돼요?'…민한나, E컵 가슴 개인기
김경화, 쭉 트인 초미니 치마 입고…'노골적'
'누구세요?'…화장만으로 다른 사람 된 설현
“잔나비 최정훈, 명의 대여도 불법”…증여세 탈루 문제 불거질수도
19-05-27 07: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밴드 잔나비 리더 최정훈이 아버지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접대설에, 사기 연루설도 제기되자 곧바로 해명에 나선 가운데 명의를 빌려줬다는 해명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고 26일 채널A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정훈은 아버지가 세운 부동산 시행업체에 형과 함께 1, 2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가 아버지의 사기 피소 사건에 연루됐다.


최정훈은 "아버지에게 명의와 인감을 빌려줬을 뿐"이라고 직접 해명했지만, 또다른 논란에 휘말렸다.

"아버지를 돕기 위한 것"이라지만, 신용불량 상태에서 아들들의 이름을 빌려 사업을 하는 건 본인의 책임을 피하려는 탈법 의도가 짙다는 지적이다. 현행 세법에선 명의신탁을 '증여'로 보고 있어 증여세 탈루 문제가 불거질 수도 있다고 채널A는 지적했다.

장희진 서울변호사회 공보이사는 "주식 명의 신탁한 자체도 위법성이 검토될 필요성이 있지만 탈세가 문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정훈의 아버지는 아들들 이름을 빌려 회사를 설립했을 당시 '고액 체납자'로 분류돼 있었다.

최정훈의 아버지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는 30년 지기로 김 전 차관의 현직 시절 3,000만 원의 금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고 채널A는 전했다.

한편 잔나비는 25일 오후 경주시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한수원 아트페스티벌 2019'(이하 한수원)에 참석해 약 40분 간 무대를 채웠다. 탈퇴한 유영현은 무대에 오르지 않았고, 최정훈을 비롯해 김도형, 장경준, 윤결만이 공연했다.

이날 최정훈은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것은 볼품없지만'의 후반 부분을 부르던 도중 눈물을 흘렸고 팬들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이어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부르다가도 울컥하던 그는 이내 모습을 다잡고 흥을 폭발시켰다는 전언이다.

[사진 = 채널A, 페포니뮤직]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어딜가나…" 결혼 스트레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연애 스타일을 말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요즘은 어딜 가나 결혼에 관한 질문을 받는다"며 "눈이 높진 않은데 나한테 ...
종합
연예
스포츠
'패션 아이템인줄…' 모델 아이린, 깁스 하...
블랙핑크 로제 '예쁨이 한도초과' [MD동영상]
'러블리의 정석' 수지, 국민 첫사랑은 손하트도 예쁘네 [MD동영상]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카데미 캠페인 시작, 로다주 남우주연상 받을까[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