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복근 자랑 중'…조현영, 치골까지 끌어내린 하의
양현석, 소름 돋는 과거 발언 '눈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길이·굵기 모두 충격'…이성경, 다리가 어쩜 이래?
우주소녀 설아, 헐벗고 더듬더듬 '셀프 나쁜 손'
(여자)아이들 수진, 다 풀린 눈빛 '왜 그래?'
"배신당하고…" 브루노, 16년만에 한국 찾은 이유
유현주,아슬하게 걸쳐있는 오프숄더 '아찔'
[이예은의 안테나] 설리가 브래지어를 하든 말든
19-05-23 18:1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브래지어 착용 유무가 언제까지 논란이 돼야 하나.

설리가 또 입방아에 올랐다. 이번에도 브래지어 하지 않은 차림을 SNS에 게재했단 이유다. 설리의 '노브라' 쟁점은 지난 2016년 처음 촉발된 문제다. 아직도 논란이니, 3년간 얼마나 인식의 변화가 없었는지 여실히 반증한 꼴이다.

여전히 상당수는 설리의 '노브라'를 비난한다. '유명인이라서', '음란하게 보여서', '노브라는 사회적으로 보편화 된 차림이 아니라서' 등 비난 이유는 다양했는데, 마치 범법 행위라도 한 마냥 거세게 헐뜯는 이들도 있다.

'노브라' 논란의 쟁점은 여성의 젖꼭지를 그동안 우리 사회가 어떻게 소비하고 있었는지 돌이켜볼 중요한 전환점이다.

남성 연예인이 상의를 벗고 상반신을 드러내면 당당한 '탈의'라고 했다. 반면 여성 연예인이 상의 안에 브래지어만 안 입어도 민망한 '노출'이 된다. 심지어 예능에선 남성의 젖꼭지를 거리낌없이 웃음 소재로 삼기도 했다. 남성의 젖꼭지를 철저하게 '신체의 한 부위'로 본다면, 여성의 젖꼭지도 동일하게 '신체의 한 부위'로 바라보는 게 타당하다.


물론, '노브라'는 아직까진 보편적 문화는 아니다. 이는 청소년기부터 '여성이라면 브래지어를 해야만 한다'는 학습을 받으면서, 덩달아 여성의 가슴을 감춰야만 하는 '금단의 신체 부위'로 여긴 탓이 크다.

이 가운데, 최근 국내에 분 페미니즘 바람은 여성들이 신체의 자주권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는 것과 함께 '여성의 가슴을 감추기 위해서'란 브래지어의 변질된 목적을 벗어나기 위한 움직임도 야기했다.

설리의 '노브라' 논란은 이러한 움직임과 맞물린다. 그저 설리는 스스로 브래지어 착용을 하지 않겠다고 선택하며, '여성의 젖꼭지'를 자연스러운 '신체의 한 부위'로 대중에 드러낸 셈이다. 설리가 자신의 신체 부위를 부끄러워하지 않고 있다면, 우리 역시 대수롭지 않게 '신체의 한 부위'로 여기면 될 일이다.

여성의 브래지어 착용이 당연했던 과거의 사회 분위기에 반하니, 생소하게 느껴지고 눈길이 갈 순 있다. 문제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기 때문에 발생한다. 성적인 평가가 내려지고, 노골적인 대화가 오간다. 여성은 그렇게 또 다시 평가의 '대상'이 된다. '여성의 젖꼭지'를 선정적으로 만드는 게 과연 설리일까. 설리의 당당한 '노브라' 행보를 '틀린 것'으로 치부해 비난할 자격은 누구도 없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
종합
연예
스포츠
전효성·오하영·함은정·경리 '물오른 여신미...
(여자)아이들 소연 "왜 90년대 힙합? 지나간 장르는 없어" [MD동영상]
'사자' 박서준 "실제 UFC 선수와 연기, 탱크 같았다" [MD동영상]
'사자' 안성기 "박서준은 매력덩어리, 분위기 묘하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가오갤3’ 제목, ‘아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될까[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