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S라인 치명적이죠?'…서현숙, 과도한 허리 꺾기
'속 다 보이겠네'…선미, 초미니 입고 다리 쫙
현우 "1년 열애 표예진, 매일…" 헉
러블리즈 이미주·유지애, 꽁냥꽁냥 케미 폭발
이유비, 단추 다 풀어헤치고 '노골적 노출'
김도연, 조물주 특혜 수준의 쇄골 라인
오창석, '13세 연하' 소개팅녀 보더니…
예정화, 마지막으로 공개된 근황 봤더니
'LG에 이어 KIA에서도…' 김기태 감독, 영광 뒤 자진사퇴 불명예
19-05-16 16: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LG에 이어 KIA에서도 결말은 비극이었다.

KIA 타이거즈는 "김기태 감독이 자진사퇴를 선언했다"라며 "김기태 감독은 지난 15일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전해왔다. 구단은 숙고 끝에 16일 김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라고 16일 발표했다.

현역 시절 강타자로 이름을 날린 김기태 감독은 2012년 LG 트윈스에서 처음 지휘봉을 잡았다. 첫 해에는 57승 4무 72패로 7위(전체 8개팀)에 그쳤지만 이듬해 74승 54패를 기록하며 팀을 정규시즌 2위에 올려 놓았다. 김기태 감독 체제 속 L
G는 염원이던 가을잔치 무대를 밟을 수 있었다.

영광은 오래가지 않았다. 2014시즌 최악의 출발을 했다. 팀은 4승 1무 13패에 머물렀고 김기태 감독은 4월 23일 대구 삼성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LG는 그날 경기 후 "김기태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현장에 돌아왔다. 2015년부터 고향팀 KIA를 이끌게 된 것. 2015년과 2016년에는 팀 승률이 5할에 미치지 못했지만 2017년 모든 것이 맞아 떨어지며 우승 감격을 누렸다.

김기태 감독으로서는 첫 우승이었으며 소속팀 KIA 역시 2009년 이후 8년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이었다.

덕분에 김기태 감독은 2017시즌 종료 후 KIA와 3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결과적으로 +3년은 완성되지 못했다. 지난해 정규시즌 5위를 기록, 포스트시즌에 턱걸이한 KIA는 2019시즌 초반부터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최근 최하위로 추락했다.

김기태 감독은 LG와 KIA의 염원이던 포스트시즌 진출과 한국시리즈 우승 기쁨을 함께 했지만 결과는 두 번 모두 영광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자진사퇴'였다.

[자진사퇴를 선언한 김기태 감독. 사진=마이데일리DB]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표예진과 열애' 현우가 밝힌 애정전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현우가 공개연애 중인 표예진을 언급했다. 23일 밤 11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가 첫 방송됐다. 이날 MC 박나래는 "'연애의 맛'을 멀리서 찾을 것 없다"며 공개연애 중인 현...
종합
연예
스포츠
NCT 127 도영 "이번 뮤비에서 다들 비주...
NCT 127 "우리들의 원동력? 엔시티즌과 팀워크 그리고…" [MD동영상]
오마이걸 유아, 예쁨이 한도초과 '나날이 리즈 갱신' [MD동영상]
체리블렛 유주, 출근길에 활짝 핀 꽃미모 '깜찍함은 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