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복근 자랑 중'…조현영, 치골까지 끌어내린 하의
양현석, 소름 돋는 과거 발언 '눈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길이·굵기 모두 충격'…이성경, 다리가 어쩜 이래?
우주소녀 설아, 헐벗고 더듬더듬 '셀프 나쁜 손'
(여자)아이들 수진, 다 풀린 눈빛 '왜 그래?'
"배신당하고…" 브루노, 16년만에 한국 찾은 이유
유현주,아슬하게 걸쳐있는 오프숄더 '아찔'
[정지현의 오아시스] 김수미의 욕을 들으면 왜 기분이 나쁘지 않을까
19-05-17 16: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수미의 욕설은 다르다. 통쾌한 욕이란 이런 것이다.

김수미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해 욕을 듣고 싶은 사람들에게 '맞춤 욕'을 해준다.

한 시청자가 "회사에 가기 싫다"고 하자 김수미는 "너는 가난을 좋아하는 놈이다. 빚쟁이에게 목숨을 위협 당하고 발로 차여봐라. 놀면서 돈이 얼마나 절실한지 깨달아보라"고 욕을 선사한다. "다이어트에 계속 실패한다"는 시청자에게 김수미는 "한 번뿐인 인생 멋대로 살아라. 고지혈증, 당뇨병 등 모든 병을 얻어라. 비만은 곧 죽음의 길"이라고 욕을 한다.

욕인데, 시청자들은 "정신차렸다"고 한다. 심지어 "덕담으로 들린다"는 시청자도 있다. 대중은 김수미가 욕설을 내뱉어도 기분 나쁘다 하지 않는다. 김수미 역시 자신의 인기 비결로 "욕을 시원하게 하니까" 할 정도다.

김수미의 거침없고 맛깔나는 '충격욕법'은 정신을 확 차리게 만든다. 주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던 솔직한 충고를 김수미로부터 듣게 되는 것이다. 반감이 생기지 않는 것도 김수미 특유의 화끈한 욕은 거칠지만, 그 속에 솔직하고 진실된 위로가 담겨있기 때문이다.


김수미가 욕만 하는 게 아니다. 그는 자신을 낮추고 솔선수범했다.

'언박싱'(박스 개봉) 콘텐츠 중 철판 아이스크림을 만들다 실패하자 김수미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개그맨 장동민이 이를 개밥에 비유하니 고개를 숙이고 아이스크림을 허겁지겁 먹으며 실패를 폭소의 현장으로 이끌었다.

기부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기부를 독려하는 데 그치지 않고, 김수미는 본인이 먼저 200만 원을 선뜻 기부하기도 했다.

연기 인생 48년차 대선배는 몸을 사리지 않으며 후배들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게 김수미의 욕설에 반감이 아닌 공감이 드는 이유다. 대중과 하나가 되길 거부하지 않는 김수미다.

특히 김수미의 욕설은 자신의 경험에서 비롯된 진심 어린 걱정과 충고다. 그 진심을 알기에 대중은 앞으로도 김수미의 욕을 찾아 들을 게 분명하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
종합
연예
스포츠
전효성·오하영·함은정·경리 '물오른 여신미...
(여자)아이들 소연 "왜 90년대 힙합? 지나간 장르는 없어" [MD동영상]
'사자' 박서준 "실제 UFC 선수와 연기, 탱크 같았다" [MD동영상]
'사자' 안성기 "박서준은 매력덩어리, 분위기 묘하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가오갤3’ 제목, ‘아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될까[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