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표백 수준이야'…홍수아, 지나치게 새하얀 치아
'손바닥보다 짧네'…박기량, 한 뼘도 안 되는 바지
구혜선 폭로, HB엔터 女대표 문보미로 불똥
"20kg 감량"…홍선영, 몰라보게 홀쭉해진 얼굴
이시영, 떡 벌어진 어깨…'근육이 꽉꽉 찼네'
27kg 뺀 다나, 다이어트 후 볼륨까지 실종
허재, 서장훈 짓밟으며 셀프 자랑 "걔는…"
백종원, 소유진과 결혼 결심한 이유가 사주?
김수민 작가 "윤지오, 책 집필 당시 故 장자연 이름 밝히지 않겠다더니…" [전문]
19-04-24 16: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김수민 작가가 고(故)장자연이 작성했던 문건과 관련해서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와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윤지오가 발간한 책 '13번째 증언'이 집필 초기 당시와 방향이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김수민 작가는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가 나에게 말했던 것처럼 모든 이름을 이니셜로 처리하고 고인의 이름도 밝히지 않을 거고, 고인의 이야기로 홍보하지 않을 거라는 말만 믿고서 나도 너를 도와줬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네가 유족에게 허락을 받지 않았어도, 책으로 벌어들이는 수익금을 유가족들이 못 건들게 변호사랑 이야기가 다 끝난 상태라고 이야기를 했을 때도, 책에 이니셜로 이름 나오고 고인 이름으로 홍보하지 않으면 괜찮겠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나중에 책 표지에 대놓고 고인 이름을 박아놓고 고인 기일 날짜에 맞춰서 한국 나오고 책 출판할 거라고 말하는 네 모습을 보면서 내가 느꼈던 건 뭐였을 거 같냐"라며 "그래도 난 그때까지도 네 편이었다. 그래서 끝까지 널 도우려 했던 거고 그땐 내가 이 사건에 관해서 잘 몰랐었고 지금은 누구보다 잘 알게 됐지만 그래서 티브이에 나오는 널 볼 때마다 양심의 가책이 느껴졌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또한 "많이 답답하기도 했다. 근데 솔직히 다 털어놓고 나니까 마음이 가벼워졌다. 너도 힘들지 않나. 그러니까 솔직히 다 털어놓고 이제 다 내려놔라. 한때나마 널 진심으로 아끼고 좋아했었던 사람으로서 너에게 해줄 수 있는 마지막 말이다"라며 윤지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윤지오와 책 출판 관련으로 인연을 맺게 됐다고 밝힌 김수민 작가는 그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들을 공개하며 "윤지오가 고인을 이용하고 있다"라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또한 23일에는 박훈 변호사를 선임해 윤지오에 대해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이러한 김수민의 주장에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의 카카오톡 캡처는 조작이라고 반박하며 여러 차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응할 가치도 없다. 저는 피해자를 위해 존재하는 증인이다"라며 "의심할 사람들은 무엇을 해도 의심하고 모함한다. 당신들이 의심하고 모함해도 제가 증인이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가 하면,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네티즌들에게 또한 "10년은 돈으로도 환산할 수 없으며, 고통으로 얼룩졌다", "정신 차려라"라고 일침하기도 했다.

이하 김수민 작가 글 전문.
네가 나에게 말했던 것처럼 모든 이름을 이니셜로 처리하고 고인의 이름도 밝히지 않을 거고
고인의 이야기로 홍보하지 않을 거라는 말만 믿고서 나도 너를 도와줬었지
그래서 네가 유족에게 허락을 받지 않았어도 책으로 벌어들이는 수익금을 유가족들이 못 건들게 변호사랑 이야기가 다 끝난 상태라고 이야기를 했을 때도 책에 이니셜로 이름 나오고 고인 이름으로 홍보하지 않으면 괜찮겠구나 생각했었어.

근데 나중에 책 표지에 대놓고 고인 이름을 박아놓고 고인 기일 날짜에 맞춰서 한국 나오고 책 출판할 거라고 말하는 네 모습을 보면서 내가 느꼈던 건 뭐였을 거 같니 그래도 난 그때까지도 네 편이었어 그래서 끝까지 널 도우려 했던 거고 그땐 내가 이 사건에 관해서 잘 몰랐었고 지금은 누구보다 잘 알게 됐지만 그래서 티브이에 나오는 널 볼 때마다 양심의 가책이 느껴졌었어.

모른척하고 싶었고 그냥 그렇게 네가 책으로 돈 벌고 이름 알리고 떠나겠구나 그래 그럼 됐지 뭐..그렇게 생각하고 외면하려고 했었어 그런 기분을 알려나 눈앞에 도둑이 남의 집을 도둑질하는 걸 보고 있으면서도 아무 말도 안 하고 말리지도 않고 신고도 안 하고 그냥 남의 집 터는 거 쳐다보고만 있는 그런 기분이 날 힘들게 하더라.

그래서 많이 답답하기도 했었다.. 근데 솔직히 다 털어놓고 나니까 마음이 가벼워지더라. 너도 힘들 거잖아 지금 너도 힘들잖아 그러니까 솔직히 다 털어놓고 이제 다 내려놔 한때나마 널 진심으로 아끼고 좋아했었던 사람으로서 너에게 해줄 수 있는 마지막 말이야

[사진 = 김수민 인스타그램]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폭로,HB엔터 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파경 소식이 일으킨 파문이 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속사 HB엔터테인...
종합
연예
스포츠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카드, 4인 4색 색다른 매력 '포스가 남달라' [MD동영상]
'케이월드 페스타' 러블리즈, 레드빛 여신들의 인형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