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훈훈함이 2배'…귀공자st 동명이인 김우석
헨리, 박나래에 허벅지 씨름 지고서 하는 말이…
유세윤 "붐 하면 고추"…리얼 '당황'
화장법만 살짝 바꾼 현아 '완전 딴사람 됐네'
다솜, 초슬림 콜라병 몸매…뒤태에 깜놀
'한복 입고 덩실덩실'…치어리더, 섹시 벗고 단아 장착
'휴가 중' 방탄, 소통과 기록 행진에 쉼표 없다
미나·지호·휘인…걸그룹들에게 울린 건강 주의 경보
차준환, "케이팝과 콜라보, 너무 만족스러운 무대였어요"
19-04-19 22: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케이팝(K-POP)과 피겨가 만나 대한민국 피겨 미래 차준환 아이스쇼를 빛냈다.

차준환은 19일 오후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인공지능 LG ThinQ 아이스 판타지아 2019’에서 새로운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또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타들이 총출동해 아이스쇼를 화려하게 꾸몄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차준환 아이스쇼는 평창 올림픽 여자싱글 은메달리스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와 아이스댄스 전설 테사 버츄&스캇 모이어 등이 환상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아이스쇼 주인공인 차준환은 1부에서 지난 시즌 프리스케이팅 곡인 ‘로미오와 줄리엣’을 연기했다. 아이스쇼에 맞춰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2부 마지막 공연으로 새로운 갈라 프로그램 ‘Boy with a star'를 공개했다. K-POP을 대표하는 보이그룹 빅스(VIXX)의 멤버 ‘혁’이 작사, 작곡, 노래까지 소화한 곡으로 피겨와의 콜라보가 돋보였다.

차준환은 아이스쇼가 끝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만족스러운 무대였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무대가 잘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관중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 내일과 모레도 찾아와 주셔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빅스(VIXX)의 멤버 ‘혁’과의 콜라보 무대에 대해선 “너무 노래를 잘 불러 주셔서 감사했다. 그에 맞게 열심히 하려고 더 노력했다”고 말했다.

혁은 무대를 마친 뒤 빙판 위로 내려오다 넘어졌다. 차준환은 “죄송스러운 부분이다. 제가 잘 잡아드렸어야 했는데 미안했다. 내일부턴 극진하게 모셔야겠다”며 웃었다.

[사진 = 안경남 knan0422@mydaily.co.kr]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세윤 "붐 하면 고추"…리얼 '당황'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달리는 노래방' 붐이 당황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KBS 2TV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이하 달리는 노래방)에는 경기도 평택시를 찾은 붐, 유세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설하윤이 등장했다. 설하...
종합
연예
스포츠
김시아 "롤모델은 한지민…좋은 연기·배려심 ...
'너무 다정해~' 박해수·서예지, 포토타임 내내 놓지 않은 두 손 [MD동영상]
볼빨간사춘기, 성숙하지 않은 애매한 나이 'Two Five' 첫무대 [MD동영상]
볼빨간사춘기, 새로운 음악으로 돌아온 음원강자 '워커홀릭'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파이더맨’ MCU 탈퇴는 소니의 거대한 실수”[해외이슈]
제임스 건 ‘수어사이드 스쿼드’ 풀 캐스팅 발표, 몇몇 히어로 죽음 암시[해외이슈]
‘기생충’ 봉준호 “할리우드 각본 거절, 타란티노처럼 내가 쓰고 감독한다”[해외이슈]
50세 제니퍼 로페즈,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아이 낳고 싶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