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팬티 같네'…수위 너무 높은 걸그룹 의상
'전현무♥' 이혜성 누구? 15세 연하·과거…
인순이 딸, 극강 스펙 "스탠포드 졸업 후…"
슈, 일본 솔로 데뷔 돌연 연기·환불까지…왜?
'이 골반 가능해?'…최소미, 완벽 보디핏
이상화 본가 공개…'그림같은 마당' 감탄
강남 "요즘 힘을 많이 써서…" 19錦 발언
아이비, 가수 복귀에 씁쓸 "용기 없고…"
.
[이승록의 나침반] 에드 시런, 나랑 너의 낭만이 만개
19-04-23 11: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낭만이 만개했다.

에드 시런이 '다이브(Dive)'를 시작하자 한 외국인 남성 관객이 휴대폰을 꺼내 카메라를 켰다.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에드 시런이 아니었다. 리듬에 몸을 맡긴 채 부드럽게 춤추는 여인.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오직 여자친구였다. 에드 시런의 노래는 그의 영화 속 완벽한 OST였을 뿐이다.

해가 떨어지던 21일 저녁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 에드 시런이 붉은 머리를 휘날리며 노래하자 낙조가 번진 하늘엔 낭만의 꽃이 피었다.


마치 한 편의 명화(名畫)였고, 기타 한 대로 피워낸 명화(名花)였다.

에드 시런이 창조한 온갖 사운드가 루프 스테이션을 거쳐 공연장을 끝없이 맴도는 사이, 관객들은 '캐슬 온 더 힐(Castle on the Hill)'부터 '싱(Sing)'까지 에드 시런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달빛축제공원에 거대한 음악의 성을 세운 까닭이다.

관객들을 일렁인 감동은 곧 노래가 되었다. '음악 천재'에게 관객들의 함성은 또 하나의 사운드였기 때문이다. 에드 시런이 함성을 코러스 삼아 노래함으로써, 관객들은 노래의 주인공이자 콘서트의 주연으로 끌어올려졌다.

사방이 확 트인 야외 공연장이었음에도, 사운드는 흩어질 겨를 없었다. 섬세하게 기타를 튕기며 은밀하게 읊조리는 에드 시런의 노래는 바로 앞에서 연주하듯 선명하게 펼쳐졌고, 관객들은 혹여 노랫소리가 바람에 흩날리기라도 할까 가만히 숨죽인 채 한 음 한 음 붙잡아 삼켰다.


그 순간 '완벽한' 사랑의 축제였다.

줄곧 에드 시런에게 향해 있던 여인의 시선이 남자친구를 향해 수줍게 고개 돌린 순간, 에드 시런의 '다이브' 노랫말이 달빛축제공원에 울려 퍼지며, 나와 너 우리 모두는 사랑의 호수로 몸을 던지고 말았다.

[사진 = 프라이빗커브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인순이 딸 자랑 "스탠포드 졸업 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인순이가 미국에서 공부를 하던 외동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스페셜 게스트로 인순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딸은 지금 미국에 있냐"며 ...
종합
연예
스포츠
네이처 소희 "합류 소감? 정규직 됐다! 울타...
네이처 루 "걸크러시+큐트? 워낙 예쁘고 귀엽게 타고나서…" [MD동영상]
CIX 배진영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잘생김' [MD동영상]
'몽글스' 이대휘 "에비뉴 서포트 덕분에 잘 촬영, 사랑해"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로다주, “‘어벤져스:엔드게임’서 ‘나는 아이언맨이다’ 말고 다른 대사 준비했다”[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로 복귀할 수도 있다” 첫 언급[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마틴 스콜세지 비판에 반격 “마블영화도 시네마다”[해외이슈](종합)
마블 페이즈5 어떤 영화 개봉하나, “‘캡틴 마블2’ 등 현재까지 4편 확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