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못 움직여 안절부절'…솔라, 민망한 하의 실종
'투머치하게'…치어리더, 대놓고 과한 스타일링
윤승아♥김무열, 130평 양양집 지으며 '뿌듯'
김학래 아들, 이용식 딸과 연인 발전 가능성 묻자…
전남편 사채빚 갚는 낸시랭 "이자만 월 600만 원"
표은지, 도발적인 전신 스타킹 자태…헉!
"형 주식만 안 올라"…유재석, 지석진 놀리기 돌입
'부담스럽네'…최소미, 한껏 치솟은 볼륨
.
[이승록의 나침반] 에드 시런, 나랑 너의 낭만이 만개
19-04-23 11: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낭만이 만개했다.

에드 시런이 '다이브(Dive)'를 시작하자 한 외국인 남성 관객이 휴대폰을 꺼내 카메라를 켰다.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에드 시런이 아니었다. 리듬에 몸을 맡긴 채 부드럽게 춤추는 여인.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오직 여자친구였다. 에드 시런의 노래는 그의 영화 속 완벽한 OST였을 뿐이다.

해가 떨어지던 21일 저녁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 에드 시런이 붉은 머리를 휘날리며 노래하자 낙조가 번진 하늘엔 낭만의 꽃이 피었다.


마치 한 편의 명화(名畫)였고, 기타 한 대로 피워낸 명화(名花)였다.

에드 시런이 창조한 온갖 사운드가 루프 스테이션을 거쳐 공연장을 끝없이 맴도는 사이, 관객들은 '캐슬 온 더 힐(Castle on the Hill)'부터 '싱(Sing)'까지 에드 시런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달빛축제공원에 거대한 음악의 성을 세운 까닭이다.

관객들을 일렁인 감동은 곧 노래가 되었다. '음악 천재'에게 관객들의 함성은 또 하나의 사운드였기 때문이다. 에드 시런이 함성을 코러스 삼아 노래함으로써, 관객들은 노래의 주인공이자 콘서트의 주연으로 끌어올려졌다.

사방이 확 트인 야외 공연장이었음에도, 사운드는 흩어질 겨를 없었다. 섬세하게 기타를 튕기며 은밀하게 읊조리는 에드 시런의 노래는 바로 앞에서 연주하듯 선명하게 펼쳐졌고, 관객들은 혹여 노랫소리가 바람에 흩날리기라도 할까 가만히 숨죽인 채 한 음 한 음 붙잡아 삼켰다.


그 순간 '완벽한' 사랑의 축제였다.

줄곧 에드 시런에게 향해 있던 여인의 시선이 남자친구를 향해 수줍게 고개 돌린 순간, 에드 시런의 '다이브' 노랫말이 달빛축제공원에 울려 퍼지며, 나와 너 우리 모두는 사랑의 호수로 몸을 던지고 말았다.

[사진 = 프라이빗커브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윤승아, 130평 양양집 지으며 '뿌듯'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배우 윤승아와 김무열 부부가 강원도 양양에 새집을 짓는 과정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윤승아의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엔 "양양에 집을 지어요 vol.2"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윤승아는 "이제 양양에 건물이 올...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샤론 스톤, ‘원초적 본능’ 아찔한 다리꼬기에 버니 샌더스 얼굴 합성[해외이슈]
74살 ‘터미네이터’ 백신 접종,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바이든 美대통령 취임식서 국가 열창 “비둘기 브로치로 평화 호소”[해외이슈]
16살 연하에게 차인 벤 애플렉, “쓰레기통에 애인 사진 버려” 뒤끝 작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