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S라인 치명적이죠?'…서현숙, 과도한 허리 꺾기
'속 다 보이겠네'…선미, 초미니 입고 다리 쫙
현우 "1년 열애 표예진, 매일…" 헉
러블리즈 이미주·유지애, 꽁냥꽁냥 케미 폭발
이유비, 단추 다 풀어헤치고 '노골적 노출'
김도연, 조물주 특혜 수준의 쇄골 라인
오창석, '13세 연하' 소개팅녀 보더니…
예정화, 마지막으로 공개된 근황 봤더니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X이승연, 오라 그룹 장손으로 조작…김진우 어떻게 될까 [종합]
19-04-18 20: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이 자신을 오라 그룹 장손으로 조작했다.

18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 극본 문은아)에서는 김남준(진태현)을 오라 그룹 장손이라고 믿는 오라 그룹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남준과 조애라(이승연)는 김남준이 오라 그룹의 잃어버린 장손이라고 조작했다. 김남준은 자신에게 방해가 되는 고모 티파니(김미라)를 만나 미국으로 떠나라고 했다. 김남준과 변호사는 티파니가 미국으로 추방되도록 했다.

이수호(김진우)는 티파니의 소식을 오산하(이수경) 가족에게 전했다. 이수호는 "이번 학대와 불법 입양, 미국에서 온 아동 학대가 포함돼 오늘 추방된다고 한다. 입양 자동 취소된다. 친권 우리가 되찾을 수 있
다"고 밝혔다.

찬희는 티파니가 추방된다는 소식에 눈물을 보였다. 오산하는 우는 찬희를 달랬다. 티파니와 찬희는 다시 만났다. 찬희는 티파니에게 그림을 선물했다. 그림 속 찬희의 얼굴은 까만색이었다. 티파니는 왜 까만색이냐고 물었다. 찬희는 "찬희가 잘못한 게 많다. 찬희가 잘못해서 엄마가 떠나는 거다. 죄송하다"라며 사과하고 눈물 흘렸다. 티파니는 "엄마가 찬희한테 미안해서 그래. 엄마는 찬희가 이렇게 아픈 줄 몰랐어"라며 오열했다.

이수호는 박순태(김병기)의 연락을 받았다. 박순태는 오라 그룹의 잃어버린 장손이 김남준이라고 전했다. 박순태는 "유전자 검사까지 일치했는데 목구멍에 가시가 걸린 것처럼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수호는 "김남준이 장손일 리가 없다. 김남준에게는 고모가 있다. 고모라는 사람이 우리 아이를 입양한 사람이다. 아동 학대로 우리나라에서 추방당했다. 제가 공항으로 보는 걸 보고 왔다"고 전했다.

이수호는 조애라에게 김남준이 장손인 거 같냐고 물었다. 이수호는 김남준에게 고모가 있어서 장손일 리 없다고 털어놨다. 조애라는 김남준에게 연락해서 "이수호가 네 고모 잡으러 갔다"고 말했다. 김남준은 먼저 공항에 도착했다. 김남준은 "고모 벌써 떠났다"고 이수호에게 전달했다.

천순임(선우용여)은 김남준 집에 몰래 들어갔다가 찬희가 두고 간 목걸이를 발견했다. 그 목걸이는 찬희의 것이자 이수호의 것이었지만, 천순임은 그 사실을 몰랐다. 천순임은 그 목걸이가 첫째 며느리의 것이라는 것을 알고 김남준을 장손으로 오해했다.

[사진 = KBS 2TV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표예진과 열애' 현우가 밝힌 애정전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현우가 공개연애 중인 표예진을 언급했다. 23일 밤 11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가 첫 방송됐다. 이날 MC 박나래는 "'연애의 맛'을 멀리서 찾을 것 없다"며 공개연애 중인 현...
종합
연예
스포츠
NCT 127 도영 "이번 뮤비에서 다들 비주...
NCT 127 "우리들의 원동력? 엔시티즌과 팀워크 그리고…" [MD동영상]
오마이걸 유아, 예쁨이 한도초과 '나날이 리즈 갱신' [MD동영상]
체리블렛 유주, 출근길에 활짝 핀 꽃미모 '깜찍함은 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