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다 보일 기세'…이미주, 속바지보다 짧은 치마
'낚시터 가는 줄'…트와이스 채영, 강태공 느낌 물씬
'허리 90도 숙여 사과'…허재, 최수종에 깨갱
'패션인데요'…제니, 아무렇지 않게 속옷 공개
'한껏 부푼 가슴'…박봄, 터질 듯한 볼륨 몸매
'노출 직전'…오정연, 아슬하게 걸친 오프숄더
'엉덩이 볼록'…손나은, 명불허전 레깅스 핏
'자외선 100% 차단'…있지 채령, 순백색 피부
'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승연에 "제 입 채울 값 오라 미술관 달라" 당당 요구
19-04-18 19: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왼손잡이 아내' 하연주가 이승연에게 오라 미술관을 달라고 요구했다.

18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 극본 문은아)에서는 조애라(이승연)에게 오라 미술관을 요구하는 에스더(하연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에스더는 이수호(김진우)의 보육원 기록을 살펴봤다. 그 자료 안에는 열쇠 목걸이와 '조애라' 이름이 적힌 네임카드가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박순태(김병기)는 종손의 이름을 확인했다. 박순태는 "맞손주 죽지 않고 살아 있단다. 경찰청 가족찾기 센터에서 서류를 보내왔다. 방금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순태는 "그런데 그 장손이 남준이(진태현)란다"라고 털어놨다.

에스더는 자신이 알고 있는 것과 다른 사실에 당황했다. 조애라는 "말도 안 된다. 뭘 잘못 알고 있냐"고 말했다. 천순임(선우용여)는 "남준이가 내 새끼라니"라며 쓰러졌다. 조애라는 "남준이 불러들여서 조사해 보자. 이런 서류 따위야 얼마든지 조작 가능하다. 남준이가 이 집 장손이라고 하더라도 못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에스더는 조애라에게 "김남준 장손 아니지 않냐. 어머니 지금 뭐 하자는 거냐. 종손 김남준이 아니라 수호 오빠다"라고 말했다. 조애라는 "그 입 다물어"라고 경고했다. 에스더는 "어머니가 조작한 거냐"고 물었다. 에스더는 "나중에 감당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 아버님 돌아오면 진실 다 밝혀질 텐데 그러다 매장당한다"고 전했다. 조애라는 "남준이는 허수아비로 세워놓은 거다. 그 전에 내가 오라를 장악해야지. 그래야 네 아들이 오라를 물려받을 거 아냐"고 반박했다. 에스더는 "그러다가 김남준한테 오라 그룹 다 뺏긴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에스더는 "그럼 이제 한 편이다. 제 입 채울 수 있는 거 달라. 남준 오빠는 오라 그룹까지 가지게 될 텐데 저 혼자 아무것도 없으면 그렇지 않겠냐. 저 지난번에 혹독하게 경험했다. 제가 힘이 있어야 제 자식도 지킬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수호 오빠가 이 집 잃어버린 장손이라는 거 어머니랑 김남준 그 사실 은폐하려는 거 그 비밀의 무게랑 맞먹을 만한 걸 달라. 오라 미술관 저한테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 = KBS 2TV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폭로,HB엔터 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파경 소식이 일으킨 파문이 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속사 HB엔터테인...
종합
연예
스포츠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카드, 4인 4색 색다른 매력 '포스가 남달라' [MD동영상]
'케이월드 페스타' 러블리즈, 레드빛 여신들의 인형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