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황재균 '분노의 발길질, 돔구장에 발자취 남기다' [한혁승의 포토어택]
19-04-11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10일 오후 서울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KBO 리그 KT-키움 경기가 열렸다. 결과는 키움이 4-2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했다.

KT 황재균은 이날 경기에서 6번 타자로 출전했다. 전날 4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황재균. 첫 타석과 두번째 타석에 뜬공을 기록하고 세번째 타석 7회초 1사 2루 땅볼 아웃을 기록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황재균은 화를 참지 못했다.


▲ 네번째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며 헬멧을 던지는 황재균.
타석에서 물러난 황재균은 원정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입구 벽에 손을 짚고 철문에 수차례 뒷발질을 했다. 그 소리에 3루쪽 사진기자들이 모두 뒤돌아 볼 정도로 쿵쿵거리는 발길질 소리는 한참 이어졌다.

철문을 확인했다. 역시 철문에는 황재균의 스파이크 뒷발질에 고스란히 자국이 남았다. 하지만 이번이 끝이 아니었다. 네번째 타석인 8회초 2사 1-2루 삼진 아웃을 당하고 황재균은 화를 참지 못하고 헬멧을 던졌고 바로 수비에 들어갔다. 8회말 수비를 마친 황재균은 또다시 철문에 뒷발질하며 더그아웃을 나갔다.


▲ 원정팀 라커룸 앞 철문 또한 허리 높이에 타격 흔적이 이미 남아 있다.

2015년 국내 최초로 개장한 돔구장을 내부를 둘러보면 이곳 저곳 선수들의 화풀이에 몸살을 앓고 있다. 원정팀 라커룸 앞 철문 또한 황재균의 뒷발질과 같은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다른점이 있다면 허리 높이라 발길질이 아닌 야구 배트에 의한 흔적으로 의심된다.


▲홈팀 더그아웃 뒷편에 설치된 샌드백.


홈팀이라고 사정이 다르지는 않다. 홈팀 더그아웃에는 권투 체육관에서나 볼 수 있는 샌드백이 쇠사슬로 단단히 설치되 있다. 이유는 선수들의 화풀이 배트 스윙에 더그아웃 뒷편의 벽이 남아나지 않아서 설치된 것이다. 벽 대신 샌드백을 쳐서 화풀이 하라는 깊은 뜻이 담겨있다.

화가 났을때는 화를 내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 하지만 그 화풀이 대상이 국민이 낸 세금으로 서울시설관리공단에서 관리되는 경기장이다. 화가나면 자신의 배트를 바닥에 내리쳐 부러뜨리는 선수들도 있고 글러브를 던지는 선수들도 있다. 배트와 글러브는 선수들이 자비로 구입한다.

문을 철로 만든건 화풀이해도 부서지지 말라고 만든게 아닌 화재가 났을때 화염으로 부터 생명을 지키기 위해 튼튼한 철로 만든 것이다. 누구든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회사 기물을 부수며 화를 풀지는 않는다. 야구 선수의 직장은 야구장이고 그 야구장은 야구팬 혹은 야구팬이 아닌 국민의 세금으로 관리되고 있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