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승리·정준영 단톡 유출 피해자입니다" 고백에 관심 집중→"조치와 도움받기 시작"
19-03-24 17: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자신이 승리·정준영 단톡방의 피해자라 주장하는 인물이 등장했다.

지난 2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승리/정준영 단톡 유출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절대 거짓말은 없다. 제 말이 거짓이라면 그에 마땅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며 자세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그는 "승리/정준영 단톡방이 공개되었다고 했을 때 거기에 있던 모든 멤버들을 알기 때문에 왠지 불안하고 무서워서 처음에는 사건에 대해 좀 외면을 하다가, 궁금해서 찾아보니 얘네 대화 유출 내용 중 한 날짜가 딱 나한테 저 일이 있었던 날이더라? 그래서 친구들에게 용기 내서 아직까지 그 사람들이 연락하냐고 물어봤어, 그리고 내가 느낌이 안 좋다고 얘기했더니 그제서야 친구가 사실은 김 모 씨가 그의 친구들에게 나를 강간했지만 시간이 지나서 자기 못 잡아 간다고 떠벌리고 웃으며 자랑질을 한 적이 많다고 말을 해줬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이 피해 여성을 찾는다고 들었어. 내가 볼일 보느라 외국에 나와 있어서 소식을 좀 늦게 접하긴 했지만 경찰 조사나 수사에 도움이 된다면 다 돕고 싶어. 지금 김 모 씨가 유포로만 벌을 받고 폭행죄로 또 조사받고 있는 것 같지만, 강간 그리고 불법 촬영까지 추가해야 내가 덜 억울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또 "경찰 조사 어떻게 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어서 일부러 여러분들의 도움을 받기 위해 여기에 먼저 씁니다"라고 이 글을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리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글쓴이를 향한 응원과 조언의 댓글들이 이어졌다. 반면 악플들도 있었다.


이후 글쓴이는 "많은 분들의 조언대로 제보했고 이제 원하는 조치와 도움받기 시작했으니 더 이상의 관심은 불필요한 것 같다고 생각해서 원래 글은 삭제"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좋은 관심이 훨씬 많았지만 수많은 악플들과 비아냥거리는 사람들 그리고 자작이라고 하는 사람들의 관심은 이제 정말 불필요해서 지웠을 뿐"이라며 "앞으로 더 이상 감정 낭비하지 않도록 이 글에 다신 안 들어올 생각이고 차분히 법적 대응 준비하겠다. 힘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네이트판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중3에 출산→입양→고2에 또 출산" 18세 고딩엄마 등
18세 고딩엄마가 출연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에서는 울산에서 온 18세 고딩엄마 박유진이 출연했다. 먼저 재연 영상으로 시작했다. 중1이었던 박유진은 흉기를 든 남자친구와 이별 후 엄청난 후폭풍을 겪었다. 중3...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지지 하디드, 뼈만 남은 몸매로 현란한 워킹[해외이슈](종합)
“조니 뎁 재판에 패하고 파산했다더니” 엠버 허드, 딸과 함께 스페인 휴가[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애엄마 모델과 데이트” 서로의 매력에 빠졌다[해외이슈](종합)
“22살 때 우울증으로 완전한 멘탈붕괴”, 28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