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故 구하라 자택 금고 절도사건 후 친오빠의 토로
최철호, 폭행사건 그 후…"택배 일용직으로 일해"
양준혁 아내 "취집? 몰랐는데…" 충격적인 진실
신재은, 넘치기 직전 볼륨 '아슬아슬하네'
'가슴 더듬더듬'…치어리더, 셀프 나쁜 손 작렬
'이런 모습 처음이야'…서예지, 글래머 자태
이효리·이상순, 딩가딩가 챌린지…'애정 뚝뚝'
'수염·헤어 자연인st'…김기범, 파격 비주얼
.
'골목식당' 카톡폭로, 왜 시청자에 호소하나? [허설희의 신호등]
19-02-08 11: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도대체 어떤 결과를 원하는 폭로일까.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 출연자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제작진을 향한 불만 표출이자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이다.

앞서 장어집 사장과 경양식집 사장이 악의적인 편집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골목식당'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어 장어집 사장은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톡(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을 폭로하며 또 다시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촬영 당시 미역국 소고기 양에 대해 "촬영 때문에 저녁 장사를 하지 못하게 되면서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평소대로 떠준 것이다. 사기꾼이 됐다"고
밝혔다.

또 제작진이 촬영 당일 재료 준비를 다 시켜놓고 나중에 말을 바꿔 저녁 장사를 못하게 됐다며 "혹시 일부러 미역국을 많이 남기게 하려는 의도였냐"고 의혹을 제기하기까지 했다.

장어집 사장은 메신저 내용과 함께 자신이 제작진에게 보낸 입장 정리 메일 내용도 공개했다.

장어집 사장의 연이은 폭로가 이어지며 대중의 관심도 높아졌다. 그러나 반응은 제각각이다. 장어집 사장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시청자가 있는 반면 장어집 사장을 비판하는 의견도 상당수다.

반응이 제각각인 이 시점에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장어집 사장이 억울함을 호소할 것은 시청자 이전에 제작진이라는 것이다. 계속해서 시청자들에게 호소해봤자 시청자들은 피로감만을 느낄 뿐 그 어떤 결과도 가져다줄 수 없다. 결국 제작진의 입장이 밝혀지기 전까진 그가 원하는 그 어떤 결과도 얻을 수 없다는 것이다.

장어집 사장은 촬영 당시 제작진들의 험악한 분위기로 인해 심리적 압박을 느껴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고, 이후엔 악마의 편집으로 인해 자신이 구설에 올랐다고 했다. 그렇다면 지금 그가 이야기를 나눠야 할 것은 제작진이다.

시청자들 역시 양측의 허심탄회한 이야기의 결과를 원한다. 일방적인 폭로에 무조건 지지해줄 수 있는 시청자는 없다. 출연자, '골목식당' 제작진 간의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한 해결책이 필요하다.

[사진 = SBS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혁에 취집? 몰랐는데…" 충격 진실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양준혁의 그녀 박현선이 등장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현선은 양준혁과 결혼 발표 당시 반응들을 언...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매튜 맥커너히 “15살 때 협박받고 성관계, 18살땐 남자에게 성추행 당해”[해외이슈]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 6살 연하 수키 워터하우스와 결혼설 “뗄 수 없는 사랑”[해외이슈]
‘위치스’ 앤 해서웨이, 조커같이 찢어진 얼굴 흉터 충격…삭발까지 파격 영상[해외이슈]
데이비드 베컴, 10살 딸과 입술키스 논란…“자연스럽다” VS “불편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