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예상치 못한 사고'…치어리더, 들린 셔츠에 속살 노출
'복근 실종' 가희, 둘째 출산 후 후덕해진 뱃살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 빈지노 끌어안고 오열
손석희, 19시간 고강도 조사 후 지친 모습…조췌
비 "북유럽 남녀공용 사우나, 나도 모르게…" 헉!
이영자도 심쿵한 정우성 특급 매너…'영화 아냐?'
'촌스러운 게 뭐예요?'…치어리더, 따라 입고 싶은 복고룩
전소민 "남녀 혼숙, 술 한잔 하다보면…" 폭탄발언
'PD수첩' 전명규, 코치 시절은?…"맞아서 울면 물 먹이며 폭행했다"
19-01-23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주민진 선수가 'PD수첩'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해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얼음왕국의 추악한 비밀'이라는 부제로 대한민국 빙상계에 불거진 폭행과 성폭력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주민진 전 선수는 2003년 제5회 아오모리 동계 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2002년 제19회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다.

그는 "과거 총 6년 동안 국가대
표팀에 있었다. 이 중 5년을 전명규 교수의 지도를 받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전명규 교수가 폭행을 가했냐"라는 질문에 "그렇다. 폭행을 많이 썼다"라며 "훈련의 경기력을 높이기 위한 방법이라면서 주로 손이나 발을 이용해 때렸다. 여자 선수들 같은 경우에는 머리채를 잡고 머리카락이 빠질 때까지 흔들었다. 흔드는 강도가 기계로 작동되는 풍선 마네킹 있지 않나. 그 정도였다. 선수의 몸만 움직이는 게 아니고 몸이 다 같이 날아간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스케이트 날을 보호하기 위한 플라스틱 날집이 있는데, 그걸로 머리를 맞았다. 피가 날 때까지 폭행했다"라고 얘기했다.

주민진 전 선수는 "부모님께서는 폭행 사실을 전혀 모르고 계셨다. 선수촌 안에서 일어나는 일은 절대 말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고, 그러면 저희는 그냥 당연히 그런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여준형 전 국가대표 스케이트 선수는 전명규의 코치 시절에 대해 "여자 선수들은 맞는 게 고통스러우니까 울고 이럴 거 아니냐. 눈물도 나고 콧물도 흘리고 그러니까 당시 코치였던 전명규가 물을 먹여가면서 때렸다"라고 밝혔다.

[사진 = MBC 'PD수첩'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빈지노 앞 오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래퍼 빈지노가 연인 스테파니 미초바의 환대 속에 제대했다. 빈지노는 17일 강원도 철원 6사단 청성부대에서 1년 9개월간의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무사히 제대했다. 이날 현장에는 빈지노를 맞이하는 가족과 연인, 동료들이 함께 했다. 먼저 5년 동안 열애를 하며 국제 연인 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스테파니 미초바가 현장을 찾았다.
종합
연예
스포츠
이하늬 "'극한직업'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위키미키 유정, 졸업식 현장 '깜찍 가득'
'극한직업' 주역들이 선보인 센스만점 '4행시'
남상미 "난 인싸 아닌 아싸"…왜?
'슈퍼맨이 돌아왔다'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