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담비, '열애 인정' 3일 전 절친에게 한 말
김영찬 "이예림, 이경규 딸인 거 알고 만났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 구직"
심상정 남편 본 신동엽, 거침 없는 발언 '폭소'
송대관 "수백억 빚진 아내와 계속 사는 이유는…"
'꾸안꾸엔 명품'…이유비, 부내 나는 일상
'쇄골도 예쁘네'…한소희, 드레스 자태 감탄
송혜교, 41세 믿기지않는 '심한 동안'
장기하, "이제 장기하와 얼굴들은 없습니다 하지만 장얼가족은 Forever"
19-01-05 17: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장기하가 근황을 전했다.

장기하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얼가족 여러분 안녕하세요!‬ ‪지난 십년간 장기하와 얼굴들을 아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그동안 우리 다 함께 정말 잘 지냈던 것 같아요.‬ ‪장얼은 늘 솔직하고 멋지기 위해 노력했고, 여러분 역시 그 마음에 정확히 공명해 줬어요.‬ ‪멋진 밴드와 멋진 팬들이었다고 생각해요, 아무도 안 부러울 만큼.‬ ‪마지막 콘서트는 더없이 행복했네요.‬ ‪“mono” 음반이 장얼 최고의 음반이라고 많이 얘기하고 다녔지만, 그건 제 생각이고 저마다 가장 좋아하는 음반은 다 다를 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마무리 : 별일 없이 산다”가 최고의 공연이었다는 건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할 것 같지 않나요?‬ ‪끝까지 장얼가족으로 남아 줘서, 최고의 관객이 되어 줘서 고맙습니다.‬ ‪멤버들에게도 다시 한 번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새롭게 시작되는 각자의 길에 설레는 일들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저는 잠시 여행을 다녀오려고요. 당분간은 뭔가를 표현하기보다는 남들의 이야기를 듣거나 새로운 것을 배우거나 낯선 생각에 빠져 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해요.‬ ‪그러다 때가 되면 또 재밌는 뭔가를 만들기 시작할 거고요. ‬기대해 주세요.‬ ‪이제 장기하와 얼굴들은 없습니다.‬ ‪하지만 장얼가족은 언제까지고 장얼가족이니까, 우리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면 반갑게 인사해요.‬ ‪별일 없었다는 듯이, 혹은‬ 다 별거 아니라는 듯이.‬ ‪2019년 1월 5일,‬ 벅찬 마음을 담아,‬ ‪장기하 드림.‬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을 보면 장기하가 여권과 비행기 티켓을 들고 있는 것으로 보아 해외로 출국하는 것으로 보인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지난 2008년 '스페이스 공감' 458회 '9월의 헬로루키'를 통해 처음으로 이름을 알린 이들은 그해 10월 싱글 앨범 '싸구려 커피'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지난해 말 해체를 선언하고 활동을 마무리했다.

[사진=장기하 인스타그램]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구직"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최정윤이 경제적인 어려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최정윤과 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정윤은 딸이 등원한 사이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를 하는 모습으로...
종합
연예
스포츠
'기억의 시간' 오마이걸 비니 "첫 주연, 도...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송지효만 숏컷? “나도 숏컷”, 빌리 아일리시 금발 버리고 파격 변신[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414억짜리 항공사 광고 거절했다” 이유는?[해외이슈]
“40살 생일 축하해, 결혼해라” 패리스 힐튼, 동갑내기 브리트니 스피어스 축하[해외이슈]
“다른 여자 만나면서 돌아와달라고?” 킴 카다시안, 별거중 카니예 웨스트에 “분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