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양정원, 셔츠만 입고 등장 '하의는 어디?'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찬바람 쌩쌩'…제시카, 미소 잃은 얼음공주
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로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슴
'이어폰 좀 넣고요'…강다니엘, 다급하게 포즈 완성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분노 여론 일파만파
.
[명희숙의 딥썰] 온유, 정말 온유하게 했다
18-12-06 11: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빛인가 어둠인가'

그룹 샤이니 온유의 첫 솔로 앨범은 '보이스'라는 앨범 명처럼 목소리가 주는 힘 하나로 채워졌다. 묵직한 직구가 주는 울림은 어둠을 지나 빛까지 뻗어 나간다.

타이틀곡 '블루'는 사실 앨범 전체에서 가장 마이너하면서도 어려운 곡이다. 대중적이기보다는 다소 난해하면서도 우울하다. 샤이니 온유가 보여줬던 청량하고 건강한 이미지를 전복시키는 무겁고 다크한 멜로디에 젖어 든다.

그럼에도 온유의 보이스가 주는 힘은 대단하다. 담백하고 정직하게 뻗어 나가는 고음은 자칫 처질 수 있는
곡의 리듬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다. 순수하고 맑은 파장이 어두운 '블루'와 만나 매혹적으로 어우러진다. 온유 특유의 기교 없는 창법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타이틀곡 감으로도 손색이 없는 '또각또각', '사랑이었을까', '어떤 사이' 등을 제치고 '블루'를 택한 건 무모하지만 용기 있는 한 수가 아니었을까. 하지만 대중적인 곡들을 수록곡에 다수 포진하며 친밀감을 잃지 않으려 노력했다.

전체적으로 첫 솔로앨범 '보이스'는 따뜻한 사운드와 담백한 가사로 채워져 나갔다. '동네', '거리마다' 등은 온유에게 기대했던 익숙하면서도 다정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블루'의 시적인 가사는 첫 솔로앨범이 주는 특별함을 완성했다. '푸른빛'을 '고독'으로 치환했고, '오늘 낮 반짝이는 바다'가 '이 밤 칠흑처럼' 어두워지는 순간에 주목했다. 조금의 기교도 없는 온유의 목소리가 마치 장송곡을 부르며 울부짖는 듯한 여운을 주는 것은 듣는 이의 착각일까.

오는 10일 입대를 앞둔 온유는 생애 첫 솔로 앨범을 부족함 없이 채웠다. 조용하게 발표하고 또 조용하게 이별을 기다리고 있지만, 그의 '보이스'가 주는 울림은 오래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악플러들의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며, 연예계가 쑥대밭이 됐다. 다이나믹듀오 최자에 이어 에프엑스 크리스탈까지 악플 테러에 시달린 가운데, 가수 남태현은 호소글까지 남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권소현·비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미모' [MD동영상]
성훈·이시언,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무지개회원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중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상영 불허, 이소룡 조롱 때문?[해외이슈]
‘옥자’ 폴 다노, DC ‘더 배트맨’ 빌런 리들러 역 캐스팅 확정[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마블 ‘울버린’ 팬 포스터 등장 “강렬”[해외이슈]
마블 ‘앤트맨3’ 2021년 촬영 시작, 2022년 여름 개봉 예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