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 의상 뭐야?'…송지효, 갑자기 확 깨는 빨간색 바지
'감당 힘들어 보일 정도'…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볼륨감
'홍수현 위해 갑자기…' 마이크로닷, 여전히 뜨거운 ♥
'청년 다 됐네'…방예담, 잘 자란 YG 최장수 연습생
'얼굴이 화사하잖아요'…전지현, 칙칙한 의상에도 자체발광
'S라인 힘들어요'…최소미, 너무 과도하게 꺾인 허리
"사계절은 만나자" 김종민, 황미나에 고백하더니…
'노렸네 노렸어'…EXID LE, 시선 강탈하는 볼륨
'미스 마' 정웅인, 김윤진의 정체 확신한 듯 "우리 다시 만나게 될거야" 경고
18-10-28 10: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27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 13~16회에서는 집요하게 미스 마를 쫓는 한태규(정웅인 분)가 미스 마(김윤진 분)를 찾아 그녀에게 곧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며 확신에 찬 경고를 남기고 돌아서는 장면이 그려졌다.

한태규는 미스 마 에게 “그런 생각을 했어요. 내가 혹시 놓친 게 있는 건 아닌가? 아무리 제정신이 아니어도 자기 딸을 그렇게 잔인하게 죽이진 못할 텐데. 그런데 내 집 안방까지 들어와 협박까지 하는걸 보고 내가 쓸데없는 생각 그러고 나니 모든 게 분명해 지더군. 이런 여자는 하루라도 빨리 이 사회에서 격리 시켜야 한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라고 말하며 미스 마의 정
체를 확신하고 있는 듯 강력하게 얘기하며 미스 마 에게 곧 다시 만나게 될 거라고 경고를 남기고 돌아섰다.

이어 한태규는 미스 마의 남편 장철민(송영규)과 함께 이정희(윤혜영 분)의 집으로 향했다. 서은지(고성희)는 미스 마에게 연락해 장철민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알렸고 미스 마는 자신의 남편인 장철민을 발견하고 소스라치게 놀라며 몸을 숨기며 피했다.

한편 한태규는 이정희의 끝없는 부인에도 이정희가 뭔가 알고 있는 게 분명하다며 목격자 추적에 놀라운 감각을 보였다. 한태규는 이정희를 만나 9년 전 살인사건을 목격했냐고 물었다. 이정희는 "그런 끔찍한 사건이 있었다는 건 나중에 알았어요"라며 부인했고 한태규는 "왜 그 여자를 마지원이라고 생각하는 거죠?"라며 미스 마를 언급했다.

한태규는 이내 "죄책감 때문인가요? 이정희 씨가 본 범인이 그 여자가 아니었기 때문인가요? 그래서 그여자를 두둔하는 건가요" 라며 이정희를 압박, 이정희는 떨리는 눈빛으로 한태규에게 "왜 다들 내가목격자라고 생각하냐"며 거짓말했다.

SBS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하는 작품으로,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절망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뛰어난 추리력으로 주변인들의 사건까지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토요일 밤 9시 5분 연속 2회 방송.

[사진=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수현위해 갑자기…'마닷,여전히뜨거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마이크로닷이 '나 혼자 산다'에서 연인 홍수현을 향한 애정을 엿보게 했다. 마이크로닷은 16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홀로 음식점을 찾아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였다. 미(美)·대(大)식가답게 폭풍 흡입하며 웃음을 안겼다. 이후 식사를 마친 마이크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우 "좋아하는 곡 직접 만들고 싶었다"
팀킴 "타 팀 이적? 왜 우리가 팀을 옮겨야 하나?"
보아 "'더 팬' 영업사원, 다리 역할 할 것"
아이즈원 김채원, 강혜원·사쿠라 응원 속 수능 응시
'미추리'
더보기
더보기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잭 리처' 톰 크루즈 없이 리부트 "하차 이유는 키가 작아서" 굴욕
'어벤져스' 원년멤버, 故 스탠 리 추모광고…마블·DC·폭스 동참
톰 하디 '베놈' 전세계 7656억원↑ 수익,
'아이언맨2'도 꺾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