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백수 생활, 16kg 쪄" 케이윌 근황…깜짝
송승헌 "서지혜, 김태희보다…" 미모 극찬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조권 "군복무 당시 母 피부암, 김혜수 덕에…"
SF9 다원, 무성의 릴레이댄스 사과 "경솔"
설하윤 '썩어버릴 관계' 글 사정 알고보니
이윤지, 둘째딸 수중분만 과정 최초 공개
누구?…송창의, 걸으며 방귀까지 '아내 질색'
.
[동물] 고양이 피임약 기피하는 이유
18-10-16 09: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TNR 대신 고양이 피임약?
기피하는 이유 ‘건강에 악영향’
사람이 길고양이와 공존 노력 기울여야






TNR은 포획(Trap), 중성화(Neuter), 방사(Release)의 준말이다. TNR은 길고양이와 공존을 위한 개체 수 조절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개체 수 조절을 위한 길고양이 살처분은 효과를 입증한 사례가 없다.

캣맘인 M씨 역시 길고양이 수 조절을 위해 TNR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면 자연스럽게 경계를 늦추기 때문에 TNR에서 가장 어려운 포획에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하지만 TNR을 무조건 환영하는 것은 아니다.

TNR 과정에서 안전조치를 무시해 고양이가 사망하는 사고들이 자주 발생한다. TNR을 받은 길고양이는 표시를 위해 왼쪽 귀 끝 0.9cm 가량을 자른다. 중성화 수술 없이 귀만 커팅해 방사를 하는 사례도 보도를 통해 폭로된 바 있다. TNR을 시행하는 지자체들의 관리 소홀로 드러난 것이다.

M씨는 “1년 여간 밥을 챙겨주던 길고양이를 맡겼는데 며칠 뒤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지자체에서 TNR 사업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자주 든다”고 말했다.




M씨는 “그래서 수술 대신 피임약으로 개체 수를 조절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자주 했다”고 말했다. 수술로 인한 부작용은 피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사람만 피임약을 먹는 것은 아니다. 고양이를 위한 피임약도 존재한다. 하지만 거의 쓰이지 않는다. 수술보다 부작용이 심하기 때문이다.

M씨는 “찾아보니 수컷은 아직 사례가 없고 암컷에겐 부작용이 심해 각종 질환이 따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수컷은 중성화 시기를 놓치면 발정기를 거치면서 공격성이 두드러지는 경향이 있어 가급적 어렸을 때 중성화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하지만 수컷 고양이가 약물로 피임에 성공한 사례는 없다. 현재로선 외과적 수술을 받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암컷은 알약, 주사를 통한 피임법이 존재한다. 알약은 황체호르몬인 프로게스틴, 또는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 성분으로 이뤄져 있어 발정기가 오는 주기에 맞춰 급여를 해야 한다. 여성 피임약처럼 관리가 번거롭다. 주사 요법은 호르몬을 교란시켜 배란을 막는다. 두 가지 방법 모두 효과는 있지만 치러야 하는 대가가 크다. 당뇨, 간 질환, 유선 종양, 자궁암 등의 부작용이 있다. 심각한 부작용으로 인해 고양이 피임법은 단기적 요법으로 쓰인다.

[사진 = pixabay]
김민희 content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원희, 아픈 가족사 최초 고백 '눈물'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