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지원이·제시…'센캐' NO, 남자보다 멋있는 언니들
"제모? 다리털 이미 국과수"…박유천, 의혹 반박
태진아 "강남♥이상화, 엿 같아"…무슨 뜻?
"환상적이야" 포체티노 감독의 손흥민사랑
'속 다 보일라'…모모랜드 낸시, 움직일 때마다 아찔
'말라도 있을 건 다 있어'…서현숙, 탄탄 복근 자랑
KG 곽재선 회장, 200평 집 공개…드라마 촬영까지
"나 코미디언 아니야"…권다현, 엉뚱 매력 작렬
'정근우 10회 끝내기' 한화, 두산 꺾고 3연승
18-09-28 22: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한화가 2위 도전을 이어갔다.

한화 이글스는 2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 터진 정근우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5-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3연승을 달리며 시즌 성적 74승 62패를 기록했다. 2위 SK 와이번스와의 승차도 2.5경기를 유지했다. 반면 두산은 이틀 연속 한화에 패하며 올시즌 상대 전적을 8승 8패로 마쳤다. 시즌 성적 87승 48패.

승부는 10회에 갈렸다. 4-4 동점으로 10회말 공격에 접어든 한화는 선두타자 양성우가 우익수 방면 2루타로 출루했다. 이어 상대 투수 유재유의 폭투와 하주석의 볼넷, 최재훈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정은원이 2루수 앞 땅볼로 물러
났지만 다음 타자 정근우가 우전안타를 때렸고 그대로 경기 끝.

선취점은 두산이 뽑았다. 두산은 1회초 정수빈의 안타와 도루, 최주환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김재환이 좌중간 적시타를 때렸다.

한화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어진 1회말 정근우의 좌중간 2루타와 상대 폭투로 만든 1사 3루에서 송광민의 2루수 앞 땅볼 때 1-1 균형을 이뤘다.

두산도 물러서지 않았다. 2회초 곧바로 앞서가는 점수를 올렸다. 선두타자 오재일의 2루타에 이어 오재원의 좌익선상 2루타로 2-1을 만들었다.

4회까지 끌려가던 한화는 5회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정근우의 몸에 맞는 볼과 이용규의 좌전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회성의 희생번트 시도 때 상대 투수 강동연의 3루 송구가 외야까지 흐르며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어 제러드 호잉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4-2.

이번엔 두산 차례. 두산은 6회초 선두타자 양의지의 우전안타로 공격 물꼬를 튼 뒤 오재일의 좌월 투런홈런으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 모두 8회까지 득점에 실패했다. 두산은 8회초 1사 만루에서 류지혁의 잘맞은 타구가 투수 앞 병살타가 됐다. 한화 역시 8회말 무사 1루에서 최재훈의 희생번트 시도가 1-6-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됐다.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고 마지막에 웃은 팀은 한화였다.

정근우는 끝내기 안타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용규도 3안타 경기를 펼쳤다.

두산에서는 오재일이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화 정근우. 사진=마이데일리DB]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진아 "강남♥이상화, 엿 같아"…무슨 뜻?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강남이 공개 열애를 시작한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선수 언급에 당혹감을 표현했다. 1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태진아와 강남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 끼 식사에 도전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심쿵주의보' 정우성·조인성, 급이 다른 비...
전소민·양세찬 '런닝맨 대표로 이광수 응원왔어요' [MD동영상]
정승환 "방탄소년단·트와이스와 함께 활동할 수 있어 감사" [MD동영상]
방탄소년단 정국 "아미는 우리의 모든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