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아직 돌아오지 못한 김우빈, 호전된 근황 공개
'압도적인 볼륨감'…루이, 우월한 비키니 자태
'갤러리인 줄'…홍수현, 럭셔리 자택 최초 공개
'너무 과감해'…현아♥이던, 현실 커플의 애정행각
'두산家 며느리' 조수애, 부케 가격이…상상초월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내려가진 않겠지?'…정채연, 아슬하게 볼륨에 걸친 드레스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아는 형님' 사유리, 이상민 들었다 놨다 '하드캐리'…"재미 교포 섹시女 만나" [종합]
18-09-22 22: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아는 형님'에서 남다른 입담으로 이상민을 들었다 놨다 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선 추석 특집으로 형님 학교를 찾은 게스트 이만기, 홍윤화, 후지타 사유리 편이 그려졌다.

이날 사유리는 화끈한 말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상민과의 썸에 관한 모든 걸 밝힌 것.

사유리는 "우리 가족이 이상민을 다 안다. 특히 아빠가 나보다 이상민을 좋아한다"라며 "이상민 같은 남자가 최고라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내 그는 "하지만 이상민과 방송 외에 따
로 만나지는 않는다"라며 "말하자면 이야기가 길어진다"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사유리는 "이상민이 만나는 여자가 있는 것 같다. 재미 교포의 섹시한 여자가 있다"라며 "내 친구의 친구가 봤다"라고 소문을 퍼뜨려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당황한 이상민의 모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눈빛이 달랐다"라고 얘기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사)유리가 장난이 심하다. 난 오히려 유리가 남자친구가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받아쳤다.

이상민은 "내가 사유리 부모님을 뵈러 두 번 일본에 갔는데 처음엔 유리가 가족에게 나를 '이 서방'이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두 번째 갔을 땐 '상민 씨'라고 했다. 그때 사유리가 조심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얘기했다.

그럼에도 사유리는 "이상민이 내가 보낸 톡 메시지를 읽지 않는다"라며 "내가 보기엔 재미 교포 여자친구가 생기고 나서 이렇게 됐다"라고 짓궂게 이야기했다.

폭로전을 펼치다가도, 핑크빛 썸 관계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유리는 "친한 사람만 내게 유리라고 부르는데, 이상민도 어느새인가 유리라고 부르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이상형 이봉원보다 "이상민"이라고 지목하며 미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진 = JTBC '아는 형님'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갤러리인줄'…홍수현,럭셔리자택 최초공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홍수현이 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10일 오후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서울메이트2'에서 홍수현은 호스트 맞이에 나섰다. 홍수현은 청담동에 위치한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그는 "장서희 서효림 등 지인들이 나와서 잘 봤다. 제 친한 친구들이 이 프로그램은 '너랑 찰떡이다' 그런 말을 많이 했다"며 '서울메이트2' 출연 이
종합
연예
스포츠
아이즈원, 새벽공항 밝히는 꽃미모 '다녀올게요'
박신혜, 완벽한 미모에 시선집중 '여신이네 여신'
'허들' 정혜림, 제7회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조보아 "유승호, 상상했던 이미지랑 똑같아"
'창간 인터뷰'
더보기
더보기
사이트앤드사운드, 이창동감독 '버닝' 올해의영화 베스트5 선정 "오스카 청신호"
'어벤져스3'·'블랙팬서' 등 전세계 70억불 돌파
"영화계는 디즈니 천국"
'블랙팬서' 크리틱스초이스 작품상 등 12개 부문 후보, 아카데미 청신호
'범블비'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극찬 "'트랜스포머’ 시리즈 최고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