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임하룡, "심형래, 때리고 싶은 두상, 아주 맛있게 맞는다"
18-09-22 06: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개그맨 임하룡이 "후배 심형래는 앓은 소리 안 하고 스케일이 큰 사람"이라고 밝혔다.

20일 MBC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에 임하룡이 출연했다. 최욱이 "지난 번에는 심형래씨가 나오셨습니다"라고 말하자 임하룡이 "아 그래요? 이제는 나이 어린 순서부터 나오네"라고 답했다. 이어 안영미가 "네. 나오셨었는데 그때 심형래 선배님께서 그러셨잖아요. 임하룡 선배한테 하도 맞아가지고"라고 물었다.

이에 임하룡은 "심형래 군이 '하룡서당'이라는 코너에서 내가 곰방대로 심형래 뒤통수를 '탁!' 치면 아주 맛있게 맞아요. 심형래는 리액션이 너무 좋고 때리고 싶은 두상을 가졌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에 안영미가 "리액션이 좋으니깐 또 때리고 싶지"라고 말했다.

이어 임하룡은 "제가 심형래를 때릴 때 그렇게 아프지 않아요. 딱 치고 빠지니깐. 그다음에 '변방의 북소리'라는 코너에서 심형래의 복수를 많이 당했어요. 대나무 죽도로 맞았죠. 거기서 장군이 심형래 군에게 되게 당해요"라고 말했다.

또 최욱은 "심형래 씨에게 심형래 군이라고 말할 수 있는 임하룡 씨가 우리 바로 옆에 나와계십니다. 개인적으로 궁금한 게 심형래 씨의 우리가 모를만한 성격 같은 거 말씀해 주실 수 있습니까? 심형래 씨는 대단한 스타잖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임하룡은 "심형래 군은 대단해요. 그리고 앓는 소리 안 해요. 스케일이 크지. 임하룡은 작다"라고 답하자, 안영미가 "심형래 씨는 한번 했다 하면 크게 할리우드도 진출했다"고 말했다.

한편, MBC 표준FM(수도권 95.9MHz)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는 평일 저녁 8시 25분부터 10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사진제공=MBC]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세계적인 명세터' 출신 호랑이 감독이 18세 신인 세터를
IBK 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현역 시절 '컴퓨터 세터'로 불리며 이탈리아 리그에도 진출했던 명 세터 출신이다. 세계 최고 배구 리그로 평가받는 이탈리아 리그에서 최고 외국인선수상과 최우수선수상(3회)을 수상한 세계적인 세터였다. IBK 기...
해외이슈
“박서준 부인” 브리 라슨, 비키니 입고 사우나서 땀 흘려 “피트니스 퀸”[해외이슈]
성룡, “크리스 터커와 ‘러시아워4’ 제작중”…한때 이병헌 출연설도 나와[해외이슈]
‘원더우먼3’ 제작취소 이유 밝혀졌다, “감독이 스토리 변경 거부”[해외이슈](종합)
47살 케이트 윈슬렛, “40대 여성은 섹시함과 아름다움 포용해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