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논란 후 입단속 시도? 찬열 추가폭로 등장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함소원, 회사 차렸다? "직원은 두 명"
.
'별별톡쇼', "구하라, 남자친구 A씨 집착 심해…술 마시면 욕설까지"
18-09-22 06: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구하라와 남자 친구 A 씨가 폭행 시비 논란에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남자 친구와 폭행 시비로 논란을 빚은 카라 출신 구하라가 언급됐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지난 13일 구하라 씨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구하라 씨의 폭행 상대는 남자 친구 A 씨다"라며 "당시 알려진 내용은 구하라 씨가 A 씨의 결별 요구에 격분해 폭력을 가했고, A 씨가 경찰에 폭행 신고를 해 수면 위로 올랐다"고 전했다.

한 기자는 "남자 친구 A 씨는 구하라 씨와 동갑으로 청담동 헤어숍의 헤어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방송에도 출연한 바 있다. 배우 유아
인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다"며 "구하라와는 한 뷰티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A 씨에 따르면 프로그램 종료 후 구하라 씨가 먼저 SNS로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일중은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이 어떻게 싸웠길래 경찰까지 출동한 거냐"고 물었고, 기자는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구하라 씨의 격정적인 성격 탓에 이별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미 몇 번의 다툼이 있었다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 패널은 "그런데 구하라 씨는 정 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A 씨가 평소에 잘해주다가도 남자 이야기만 하면 돌변해 집착한다고 한다. 친한 동료나 연예계 관계자까지도 의심을 했으며 A 씨가 술만 마시면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구하라 씨는 남자 친구의 집착이 너무 심해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도 A 씨의 집착 때문에 벌어졌다. 지난 10일 구하라 씨는 화보 촬영 때문에 연예 관계자 B 씨를 만났고, A 씨에게는 매니저와 점심을 먹었다고 했다. 하지만 매니저를 통해 거짓말이 들통나자 이를 사과하기 위해 A 씨의 헤어숍을 찾아갔고 '집에 가라'는 A 씨의 말에 결국 집으로 돌아왔다고 한다"며 "사건은 그날 새벽에 일어났다. 후배 증언에 따르면 술에 취한 A 씨가 자고 있는 구하라 씨를 발로 찼다고 한다. 말다툼을 시작으로 몸싸움까지 번진 것"이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허별희 기자 hihihi1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보이그룹 엑소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28)의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찬열에 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