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데뷔 첫 승' 넥센 안우진 "침착하게 내 템포를 지켰다"
18-09-20 22: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침착하게, 내 템포를 지켜가면서 던졌다."

넥센 안우진이 20일 고척 삼성전서 프로 데뷔 첫 승을 선발승으로 챙겼다. 5이닝 5피안타 7탈삼진 2볼넷 무실점했다. 최고 152km 패스트볼에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섞었다. 프로 16경기만에 따낸 첫 승.

안우진은 "이겨서 좋고 승리를 거둔 것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다음에 더 잘하고 싶다. 평소보다 심적으로 편했다. 경기 전 감독님과 코치님이 편하게 천천히 하라고 했다. 2군에 있는 동안 박승민 코치님과 1군 영상들을 봤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데 중점을 주고 훈련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안우진은 "그동안 호흡도 빨랐고 다급했는데 침착하게 내 템포를 지켜가면서 던졌다. 그동안 경험들도 도움이 된 것 같다. 최근 NC와의 경기가 많은 부분에서 도움이 됐다. 앞으로 더 발전하기 위해 더 많은 이닝을 많은 공을 던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우진. 사진 = 고척돔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대은♥트루디, 테니스 치다 격한 말싸움…"그게 문제가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 이대은, 트루디가 격한 말다툼을 벌였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부부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야구 국가대표 출신 이대은과 남다른 운동 DNA를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