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복근 자랑 중'…조현영, 치골까지 끌어내린 하의
양현석, 소름 돋는 과거 발언 '눈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길이·굵기 모두 충격'…이성경, 다리가 어쩜 이래?
우주소녀 설아, 헐벗고 더듬더듬 '셀프 나쁜 손'
(여자)아이들 수진, 다 풀린 눈빛 '왜 그래?'
"배신당하고…" 브루노, 16년만에 한국 찾은 이유
유현주,아슬하게 걸쳐있는 오프숄더 '아찔'
첫방 '손 the guest' 1.6%로 출발…극강의 공포, '독'일까 '약'일까
18-09-13 09: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이 극강의 공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12일 밤 방송된 '손 the guest'는 방송 전후 각종 SNS와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리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서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1.6%, 최고 1.9%를 기록, 타깃 시청층인 남녀 2549 시청률이 평균 1.5%, 최고 1.8%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제공/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무엇보다 30대 여성 시청층에서 평균 2.7%, 최고 3.2%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이후 방영된 OCN 오리지널 첫 방송 시청률 가운데 1위,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기대를 높였다. 역대 1위는 '뱀파이어 검사2'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습무 집안에서
영매의 숙명을 타고난 윤화평(김동욱)의 마을에는 오래전부터 '손', 박일도 귀신에 대한 소문이 이어져 왔음이 그려졌다.귀신에 씌어 자신을 해하고 동해바다로 뛰어들었다는 박일도는 윤화평의 집안에도 비극을 불러왔다. 종진(한규원)에게서 윤화평에게로 손이 옮겨간 이후 어머니(공상아), 할머니(이영란)가 연달아 죽음을 맞았다.

구마를 위해 찾아온 양신부(안내상)와 최신부(윤종석)는 윤화평이 십자가에 반응하지 않자 빙의가 아닌 학대를 의심했다. 분노하는 아버지(유승목)를 뒤로하고 무슨 일이 있으면 찾아오라며 은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손'이 최신부에게 옮겨가며 긴장감을 증폭했다.

최신부는 부모님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 동생인 최윤(김재욱)까지 죽이려 했다. 연이은 불행에 자신을 죽이려 드는 아버지를 피해 최신부가 적어준 주소를 찾아 나선 윤화평은 그의 집 앞에서 기이한 힘을 느끼고 공포에 떨었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강길영(정은채)의 엄마(박효주)는 범상치 않은 사건을 직감했다. 집으로 들어가 숨어있던 최윤을 극적으로 구했지만, 자신은 빙의된 최신부에 의해 죽음을 맞고 말았다.

20년이 지난 현재에도 윤화평(김동욱)은 택시 운전을 하며 '손'을 찾아다고 강길영은 엄마처럼 형사가 됐다. 사건 현장을 두고 대립하던 윤화평과 강길영은 예사롭지 않은 기운을 느꼈고, 멀쩡하게 서서 자신들을 노려보는 김영수를 발견했다. 그렇게 두 사람의 운명적인 공조가 시작됐다.

뜨거운 기대 속에 방송된 '손 the guest'는 첫 회부터 차별화된 장르물의 새 지평을 확실히 선보이며 저력을 입증했다.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의 결합으로 탄생한 독보적인 분위기, 압도적인 영상미 등의 완성도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으나 일각에서는 공포의 정도가 막강해,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손 the guest' 2회는 13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 = OCN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
종합
연예
스포츠
(여자)아이들 소연 "왜 90년대 힙합? 지나...
'사자' 박서준 "실제 UFC 선수와 연기, 탱크 같았다" [MD동영상]
'사자' 안성기 "박서준은 매력덩어리, 분위기 묘하다" [MD동영상]
트와이스 정연·지효·나연, 팬들로 둘러싸인 입국길 '인기는 못말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가오갤3’ 제목, ‘아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될까[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