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의상 터질 기세'…치어리더, 감당 안되는 거대 볼륨
'뭘 해도 상상초월'…설리, 잠옷 입고 식당 방문
이만기 "결혼 전 반드시 잠자리해봐야 돼"…헉!
'7공주 맞아?'…이영유, CG 같은 황금 골반 자랑
'호텔 수준이야'…김완선, 우아+럭셔리 자택 공개
윤해영 "신혼 초, 남편이 이것까지 해줘"…깜짝
'너무 위험해'…이연화, 훤히 내놓은 초아찔 볼륨
'골목식당' 홍탁집 子, 중국서 무슨 일 했나…백종원 분노
'친판사' 권나라, 시청자들의 뉴스 응원으로 앵커 복귀!
18-09-13 08: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배우 권나라가 아나운서 주은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12일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연출 부성철, 극본 천성일)’에서는 한수호 판사를 향한 마음으로 돌발 뉴스를 진행해 아나운서 국에서 빠졌던 주은이 다시 앵커로 복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아나운서 국장은 주은에게 뉴스에 복귀하라고 전했다. 이유인즉슨, 주은이 뉴스에 빠진 이후로 시청자 게시판은 발칵 뒤집혔기 때문. 청와대 청원, 사장실에 종일 걸려오는 전화, 그리고 실시간 검색어 1위까지 이는 모두 주은의 사이다 뉴스
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움직임이었다.

권나라는 자신의 소신과 신념대로 행동을 하는 아나운서이자 동시에 한수호(윤시윤) 판사의 여자친구로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로 담아내 애잔함을 유발했다. 또한, 이러한 딜레마 속에서 남자친구를 향한 마음으로 권나라는 돌발 뉴스를 전하는 모습을 열연했고, 이로 인해 그간 퇴사 압박을 받게 되는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자극하며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제공했다.

한편, 시원하지만 차분하게 자신의 소신대로 의견을 밀어붙이는 권나라의 차가운 카리스마 연기도 눈길을 끈다. 윗선의 부당한 압박에도 조리 있게, 그러나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조목조목 상사에게 말하는 대목은 흔한 직장인들에게 카타르시스를 더한 대리만족을 주기도. 반면, 권나라는 사랑 앞에서는 남자친구가 옳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자극제가 되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 중 시청자들의 응원으로 뉴스 앵커로 복귀하는 장면에서는 뇌물수수 명단에서 남자친구인 한수호를 언급하지 않았던 것이 결과적으로 옳았던 것임을 증명됐다.

드라마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결혼 전 반드시 잠자리해야"…헉!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방송인 이만기가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얼마예요?'에서는 천하장사 방송인 이만기가 출연했다. 이날 이만기는 "우리 부부는 싸우지 않는다. 평소 이상형과의 사랑을 꿈꿨다. 아내를 처음 보자마자 인생의 동반자임을 느꼈다"며 "아내 후광이 비쳤다. 태양도 그렇게 빛나지 않았을
종합
연예
스포츠
이성민, 시상자 악수 외면에 '뻘쭘'
'영평상' 한지민, 女주연상에 눈물 속 소감
권나라 "키스신전 노정의에게 사과했다" 왜?
정유미 "'프리스트', '손 더 게스트'와 다르다"
'김혜수 V앱'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픽사 '토이스토리4' 티저예고편 공개,
내년 6월 21일 개봉
루소 형제 감독 "스탠 리, '어벤져스4' 카메오
출연했다"
브래드 피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44살 생일 축하해" 절친 인증
제라드 버틀러, 캘리포니아 산불로 자택·
자동차 전소…"소방관 용기·희생 감사"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