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자꾸 펄럭이네'…치어리더, 격한 동작에 위태로운 초미니
'얼마나 짧은거야?'…우주소녀 연정, 속바지가 다 보이는 하의
'백화점 아냐?'…정려원, 역대급 초호화 드레스룸 공개
"구하라, 격정적"vs"남친 A씨, 집착 심해"…상반된 주장
선예 "내 입으로 은퇴 선언 한 적 없어" 불편 심경 토로
前 유키스 동호, 결혼 3년 만에 파경…이유 보니
'제대로 입은거야?'…맥심 표은지, 엉덩이가 다 보이는 란제리
'수영장에 정원까지…' 임창정, 제주도 집 최초 공개
'친판사' 권나라, 시청자들의 뉴스 응원으로 앵커 복귀!
18-09-13 08: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배우 권나라가 아나운서 주은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12일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연출 부성철, 극본 천성일)’에서는 한수호 판사를 향한 마음으로 돌발 뉴스를 진행해 아나운서 국에서 빠졌던 주은이 다시 앵커로 복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아나운서 국장은 주은에게 뉴스에 복귀하라고 전했다. 이유인즉슨, 주은이 뉴스에 빠진 이후로 시청자 게시판은 발칵 뒤집혔기 때문. 청와대 청원, 사장실에 종일 걸려오는 전화, 그리고 실시간 검색어 1위까지 이는 모두 주은의 사이다 뉴스
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움직임이었다.

권나라는 자신의 소신과 신념대로 행동을 하는 아나운서이자 동시에 한수호(윤시윤) 판사의 여자친구로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로 담아내 애잔함을 유발했다. 또한, 이러한 딜레마 속에서 남자친구를 향한 마음으로 권나라는 돌발 뉴스를 전하는 모습을 열연했고, 이로 인해 그간 퇴사 압박을 받게 되는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자극하며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제공했다.

한편, 시원하지만 차분하게 자신의 소신대로 의견을 밀어붙이는 권나라의 차가운 카리스마 연기도 눈길을 끈다. 윗선의 부당한 압박에도 조리 있게, 그러나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조목조목 상사에게 말하는 대목은 흔한 직장인들에게 카타르시스를 더한 대리만족을 주기도. 반면, 권나라는 사랑 앞에서는 남자친구가 옳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자극제가 되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 중 시청자들의 응원으로 뉴스 앵커로 복귀하는 장면에서는 뇌물수수 명단에서 남자친구인 한수호를 언급하지 않았던 것이 결과적으로 옳았던 것임을 증명됐다.

드라마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백화점수준'…정려원,초호화드레스룸 공개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정려원의 드레스룸이 공개됐다. 21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려한 싱글라이프를 공개한 배우 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려원은 절친 손담비와 동묘로 쇼핑을 가기 위해 단장에 나섰다. 화장을 마친 정려원은 옷을 갈아입기 위해 지하에 있는 드레스룸으로 입성했다. 공개된 드레스룸은 역대급. 실제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What' 차트진입 목표, 달성시…"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얼굴 안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불후의 명곡'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