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오늘 기분 좋아요'…신민아, 톡 튀어나올 듯한 광대
남주혁 "조인성X배성우와 세대차이는…" 솔직
신영수, 한고은 울린 한마디 "암보험 들어도…"
'난 is 뭔들'…정려원, 범접불가 패션 실험정신
'14세 나이 차' 김종민♥황미나, 예능 아닌 실제 연인될까
'이렇게 보여줘도 돼?'…파격 수영복 공개한 女스타는?
김정남 "김완선, 사귀고 싶은 것보다 더한 생각이…"
'가슴에 구멍이 뻥'…치어리더, 과도한 노출 응원복
'손 the guest' 첫방, 곡성+검은사제들…역대급 공포 [종합]
18-09-13 00: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손 the guest'이 역대급 공포물로 시청자들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12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새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 1회에는 정체 모를 영령에 휘말리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윤화평(김동욱)은 "그것은 동쪽 바다에서 온다. 그것은 사람에게 씌인다. 어두운 마음, 약한 마음에 파고들어 사람에게 빙의된다"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을 했고, 바다에서 한 여자에게 정체 모를 귀신이 들려 사람을 칼로
찌르는 충격적인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20년 전 계양진, 어린 화평은 "저 누나가 자꾸 쳐다봐요. 할아버지 뒤에 숨은 누나, 머리카락 없는 누나요"라고 말했고 뒤로 끔찍한 비주얼의 귀신이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화평의 할머니는 "그게 영매의 팔자"라며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화평의 불길한 운명을 언급했다.

최신부(윤종석)에게도 영령이 들렸고, 별안간 눈빛이 달라지며 칼을 들고 집으로 향했다. 그는 "싫다고 했는데, 어릴 때 왜 사제를 시키셨어요?"라며 그의 가족들을 끔찍하게 죽였다.

시간은 다시 현재로 흘렀고 택시기사 윤화평과 최윤(김재욱)이 등장했다. 최윤은 악령을 쫓는 교구에서 임명된 구마 사제. 윤화평은 터널 안에서 한 남자가 이미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고 형사 강길영(정은채)은 본격적으로 해당 살인사건을 수사했다.

한편 '손 the guest'는 의문의 연쇄 살인사건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곡성'과 의문의 증상에 시달리는 한 소녀를 구하기 위한 구마 예식을 하는 '검은 사제들'을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공포로 첫 발을 내딛었다.

[사진 = OCN 방송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영수,한고은 울린 한마디 "암보험을…"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추석에도 동시간대 시청률 최강자 자리를 지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4일 방송된 ‘너는 내 운명’은 평균 시청률 6.5%(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 1-2부), 분당 최고 7.3%로 동시간대 1위 및 월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너는 내 운명’은 광고 관계자들의 주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강렬함 속의 아련함 'What' 첫무대
오마이걸, 내 마음이 들리니? '메아리' 무대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추석특집]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