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제대로 입은거야?'…맥심 표은지, 엉덩이가 다 보이는 란제리
'수영장에 정원까지…' 임창정, 제주도 집 최초 공개
서유정 "속옷 위에 앞치마만 입고 신랑한테…" 후끈
'헉 소리가 절로'…드림캐쳐, 초미니 입고 과감 포즈
'리즈 시절 되찾았어요'…크리스탈, 돌아온 극세사 몸매
'보이는 게 더 많아'…드림캐쳐 지유, 구멍 숭숭 망사룩
'옷 때문이야'…손담비, 한껏 솟은 어깨에 거대해진 상체
김부선 "비오는 날엔 이재명 그리워"…이유가 '충격'
[MD리뷰]‘안시성’, 역대급 전투 액션…비장하고 장엄한 승리의 스펙터클
18-09-12 20: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역대급 전투 액션 영화가 나왔다. 화끈하고 임팩트 넘치는 전투신이 쉴 새 없이 휘몰아친다. 전투의 한 복판에 들어선듯한 실감나는 액션이 러닝타임을 충실하게 끌고간다. 추석 시즌에 통쾌한 액션을 기대한다면 ‘안시성’이 만족감을 채워줄 것이다.

서기 645년. 천하를 손에 넣으려는 당 태종 이세민(박성웅)은 20만 대군을 동원해 고구려를 침략한다. 모든 성들이 차례로 함락된 가운데 마지막 남은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조인성)은 5,000명의 군사를 이끌고 결사 항전에 나선다.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전투를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역사책에 남아 있는 단 세 줄의 기록을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비장하고 장엄한 승리의 스펙터클을 완성했다.

‘안시성’은 스토리보다 액션에 방점이 찍히는 영화다. 안시성과 벌판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전투신 그 자체가 드라마를 품고 있다. 어떤 수를 써서라도 점령하겠다는 당나라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방어하겠다는 고구려가 맞부딪혀 굉음을 불러 일으키며 장대한 볼거리를 풀어낸다.

모두 세 차례의 대규모 전투 장면은 각각 다른 콘셉트로 극적으로 설계돼 후반부로 갈수록 액션의 쾌감을 높인다. 1차 공격에선 치밀한 방어막으로 적을 위기에 빠뜨리고, 물량 공세로 나선 2차 침략에선 양만춘의 영웅적 카리스마를 내세워 안시성을 지켜낸다. 역사책에도 기록됐듯, 성 앞에 토성을 쌓아 쳐들어오는 3차 공습은 극적 긴장감을 끌어 올리는 영화의 하이라이트다.

성 안으로 들어온 당나라와 근접 전투를 벌이는 대목에선 슬로우모션을 적절하게 활용하며 스타일리시한 영상을 빚어냈다. 거대한 돌덩이가 비처럼 쏟아져 들어오는 대목에선 최첨단 촬영 장비를 이용해 파괴력이 고스란히 전해질 듯한 현장감을 살려냈다.

조인성은 전투가 거듭될수록 안시성의 성주다운 노련미를 갖춰 극의 중심을 제대로 잡았다. 물러서지 않고, 무릎 꿇지 않으며, 항복하지 않는 전설의 양만춘 캐릭터를 인상적으로 소화했다. 양만춘을 듬직하게 보좌하는 추수지 역의 배성우, 삼국지의 장비를 연상시키는 도끼부대의 맏형 활보 역의 오대환 등 조연배우들의 무게감도 극의 안정감을 더한다.

20만 VS 5,000명. 누가 보더라도 질 수 밖에 없는 전쟁이었다. 그러나 양만춘은 88일간의 대혈투 끝에 기적적으로 이겼다.

‘안시성’은 전율의 카타르시스로 전투액션의 신기원을 열었다.

[사진 제공 = NEW]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서유정"속옷에 앞치마만 입고 신랑한테…"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서유정이 속옷만 입은 채로 앞치마를 하는 이유를 밝혔다. 20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임창정, 서유정, 박은혜, 우주소녀 보나, NCT 루카스가 출연한 ‘해투동:우유남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박명수는 서유정에게 “그런데 요리할 때”라며 머뭇거렸다. “이런 얘기 남사스러워서”라며 박명수가 말을 잇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What' 차트진입 목표, 달성시…"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얼굴 안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암수살인'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