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민낯으로 카메라 마주한 여돌들, '차이 많이 나나요?'
자우림 이선규, 육중완 발언에 일침…"밴드가 사업?"
쇼호스트 최현우, 충격 동안 "子와 오해 받기도"
'육덕 섹시美 실종'…전효성, 비쩍 마른 다리
'안 좋은 일 있었어?'…쯔위, 다소 딱딱해 보이는 표정
'시선은 한 곳에'…한보름, 아찔하게 드러난 볼륨
"허락한 임신이 아니라서…" 김학래, 해명글 논란↑
'춤은 어떻게 춰?'…우주소녀, 걷는 것도 불안한 초미니
갤럭시아SM "심석희, 폭행 상처 말끔히 못 씻어"…12일 재판
18-09-12 07: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코치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1)와 관련된 재판이 열린다.

심석희의 소속사 갤럭시아SM 측은 "12일 오후 2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지난 1월 진천선수촌 내에서 발생한 심석희 폭행사건에 대한 재판이 열린다"라고 전했다.

심석희는 강화훈련 기간에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심석희는 폭행으로 인해 선수촌을 이탈했지만, 국가대표 지도자들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심석희가 감기몸살
로 병원에 갔다고 허위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지방법원은 지난 6월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갤럭시아SM 측은 "2012년 중학생 신분으로 처음 성인대표팀에 합류한 이후 오랜 시간 동안 국가를 대표했던 심석희에게 발생한 폭행사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2014 소치올림픽 이후 4년 동안 준비한 큰 대회(평창올림픽)를 앞둔 시점이라는 점에서 당시 선수가 입었을 정신적 피해는 더욱 컸을 것이라 사료된다"라고 전했다.

갤럭시아SM 측은 이어 "심석희는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이겨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많은 시간이 지났음에도 당시 입었던 상처를 말끔히 씻어내지 못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갤럭시아SM은 심석희와 관련된 사태를 기점으로 지도자들의 상습 폭행이 근절되길 바라고 있다. 갤럭시아SM 측은 "선수의 입장을 대변해 대한민국 스포츠 환경에서 공공연하게 발생하고 있는 지도자들의 상습 폭행이 근절되길 바라며, 올바른 판례가 되길 기원한다. 갤럭시아SM에서는 선수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석희. 사진 = 마이데일리DB]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유리"드라마 경쟁프로'아형'의식해서…"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이유리가 '아는형님' 시청률을 의식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유리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는 이상민이 "옛날에 했던 드라마 '숨바꼭질'과 ('아는형님'이) 동시간대라서 '아는형님' 의식했냐"고 묻자 "우리는 진짜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유리는 "게스트가 누가 나오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운·장기용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잘생김'
백진희, 공항서 화보 찍네…'청순 미소 활짝'
엑소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오마이걸 '얼굴을 꽁꽁 가린 공항패션'
'나 혼자 산다'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돈 치들 "스포일러 악명
'헐크' 마크 러팔로와 인터뷰 안할 것"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젠다야 콜맨, 혀
내밀고 신나는 표정 '개봉까지 쭉~'
'캡틴 마블' 새 캐릭터 포스터 공개,
브리 라슨 여성히어로 신기원 이룰까
4월 개봉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직도
재촬영중…"무슨 일 있나?" 궁금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