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감당 힘들어 보일 정도'…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볼륨감
'청년 다 됐네'…방예담, 잘 자란 YG 최장수 연습생
'밥 먹다가 ♥홍수현 위해…' 마이크로닷, 사랑꾼 면모
'얼굴이 화사하잖아요'…전지현, 칙칙한 의상에도 자체발광
'S라인 힘들어요'…최소미, 너무 과도하게 꺾인 허리
"사계절은 만나자" 김종민, 황미나에 고백하더니…
'노렸네 노렸어'…EXID LE, 시선 강탈하는 볼륨
유연석 "이병헌 연기에 깜짝 놀라, 나도 모르게…"
[허설희의 신호등] 김아중·김서형 이어 구하라까지, 해도 해도 너무한 지라시
18-09-06 19: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정체 모를 지라시, 해도 해도 너무하다.

최근 정체 모를 지라시에 대중의 관심이 쏠렸다. 사실 확인조차 안 된 사망설 및 결혼설 등 지라시 내용에 엄한 배우들만 피해를 입었다.

지난달 13일 출처가 불분명한 지라시에 피해를 입은 것은 김아중. 모바일 메신저와 온라인 사이트에는 한 배우가 자택에서 숨졌다는 내용의 지라시가 퍼졌고, 해당 루머의 배우 설명은 김아중으로 추측 가능했다.

느닷없는 사망설에 김아중 소속사 측은 즉각 부인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김아중은 현재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황당하다"며 강경 대응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김서형 이민우 역시 근거 없는 지라시에 피해를 봤다. 김서형 측 역시 곧바로 "결혼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서형 역시 지난달 21일 밤 자신의 SNS에 "만난 적도 없는 분과 난 결혼설이 너무 황당하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만
든 이슈라기엔 제가 그렇게 핫한 배우였나요? 다들 웃어넘기라고 하는데, 전 웃음이 안 나는데 어쩌죠? 여러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전했다.

김아중과 김서형의 지라시 루머는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백과를 통해서도 확산됐다. 누구나 작성할 수 있는 오픈 사전인 탓에 김아중의 지라시가 전해지자 위키백과에는 김아중 사망일이 입력되기도 했다. 김서형 역시 당시 위키백과 프로필에 이민우와의 결혼식 날짜가 오는 10월 6일로 설정 되어 있었고, 각각 배우자로 이름이 올려져 있었다.

김아중, 김서형이 지라시 루머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것에 이어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다음 피해자가 됐다. 지난 5일 오후 '지라시'를 통해 구하라가 약을 먹고 병원에 실려왔다는 내용이 떠돈 것.

이에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는 즉각 "구하라가 오늘 수면장애와 소화불량 치료를 위해 병원에 간 것이 맞다. 수면장애 치료를 그동안 받아왔는데 오늘 병원에 갔던 것"이라고 설명한 뒤 "(지라시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6일에는 퇴원 소식을 전하며 "당분간 휴식을 취하면서 건강 관리에 더 신경을 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난데없는 사망설에 이어 근거 없는 결혼설, 약을 먹고 병원에 실려왔다는 설까지 각종 지라시 루머에 당사자는 물론 팬들까지 놀랄 수밖에 없었다. 즉각적인 해명으로 놀란 가슴은 쓸어내렸지만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지라시 루머에 대한 불쾌감마저 쓰러내릴 수는 없었다.

엄한 배우들이 지라시에 피해를 당했다. 당사자는 물론 팬들에게도 큰 실례다. 실례를 넘어서 질 나쁜 범죄에 가깝다. 근거 없는 지라시로 유포자가 얻는 것이 무엇일지 모르겠으나 부디 양심에 가책을 느끼길 바란다. 또 이를 받아 보는 대중 또한 무분별한 유포를 근절해야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김아중, 구하라, 김서형, 이민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밥먹다 ♥홍수현위해…'마닷,사랑꾼 면모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마이크로닷이 '나 혼자 산다'에서 연인 홍수현을 향한 애정을 엿보게 했다. 마이크로닷은 16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홀로 음식점을 찾아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였다. 미(美)·대(大)식가답게 폭풍 흡입하며 웃음을 안겼다. 이후 식사를 마친 마이크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우 "좋아하는 곡 직접 만들고 싶었다"
팀킴 "타 팀 이적? 왜 우리가 팀을 옮겨야 하나?"
보아 "'더 팬' 영업사원, 다리 역할 할 것"
아이즈원 김채원, 강혜원·사쿠라 응원 속 수능 응시
'연예가중계'
더보기
더보기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잭 리처' 톰 크루즈 없이 리부트 "하차 이유는 키가 작아서" 굴욕
'어벤져스' 원년멤버, 故 스탠 리 추모광고…마블·DC·폭스 동참
톰 하디 '베놈' 전세계 7656억원↑ 수익,
'아이언맨2'도 꺾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