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맥스 먼시, 비거리 137m 투런포…LA 다저스 추격 개시
18-09-06 09: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맥스 먼시(LA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힘을 실어주는 대포를 쏘아 올렸다.

먼시는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2018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4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먼시는 LA 다저스가 0-3으로 뒤진 4회말 2사 1루서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먼시는 볼카운트 1-1에서 잭 휠러의 3구를 공략, 우측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37m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먼시의 올 시즌 32호 홈런이었다.

류현진에게 힘을 실어주는 홈런이기도 했다. 류현진은 4회초 3연속 피안타를 내준 가운데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아쉬운 수비까지 겹쳐 3실점했던 터. 이 가운데 자책점은 단 1점이었다. 류현진은 먼시가 투런홈런을 터뜨린 덕분에 격차가 1점으로 줄어든 가운데 5회초를 맞이하게 됐다.

[맥스 먼시.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규성 팔로우한 홍석천 "잘싸웠다, 자랑스럽다…포르투갈
방송인 홍석천이 태극전사들의 선전을 응원했다. 홍석천은 가나전이 끝난 뒤 29일 "잘싸웠다. 자랑스럽다. 마지막 경기는 포루투갈. 2002년 이후 20년만에 대결 내가 나설 차례인가. 주문을 외워보자. 긴다긴다긴다긴다 이긴다 얍!! #2022월드...
해외이슈
“남성 상대 성범죄 혐의” 케빈 스페이시, 스릴러 영화 캐스팅 “뛰어난 배우”[해외이슈]
“벤 애플렉과 결혼 취소하고 죽을 것 같았다”, 제니퍼 로페즈 솔직 고백[해외이슈]
21살 빌리 아일리시, “31살 제시 루더포드는 살아있는 가장 섹시한 남자” 뜨거운 애정 고백[해외이슈]
‘디카프리오♥지지 하디드’ 가족도 응원 나섰다, 뜨거운 열애 이어 결혼까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