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추장님?'…한고은, 이국적 액세서리 한가득
"이젠 좀…" 하연수, 네티즌에 또 날선 반응
'女 성희롱 발언' BJ 외질혜는 누구?
포미닛 회동, 현아 언급은? '칼같네'
최민용·이의정, 실제 썸? 꼭 붙어서…
치마입은 수지, 통허리 굴욕? '이게 뭐야'
보나, 하의 입었나 의심케 하는 패션
전소미 "회사 대표 YG테디, 누군지 몰랐다"
'SK 이적' 정재원 "SK 지명 받을지 몰랐다, 잘 던져야 할텐데…"
18-09-05 16: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SK의 지명을 받을지 몰랐다."

SK가 5일 한화에서 웨이버 공시된 우완 사이드암 정재원을 영입했다. 4일로 영입기간이 만료됐고, SK가 4일 밤 정재원 영입을 결정했다. 마침 SK는 사이드암 투수가 부족한 상황이라 정재원을 부담 없이 영입하게 됐다.

정재원은 5일 인천 넥센전을 앞두고 1군 선수단에 합류했다.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일단 2군에서 던지게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선수단 상견례 이후 불펜에서 가볍게 캐치볼을 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정재원은 "SK의 지명을 받을지 몰랐다. 특정구단을 생각하지는 않았다. 어느 팀에서 불러주더라도 달려가겠다는 마음이었다. 솔직히 웨이버 공시된 이후 이틀 정도까지는 몸 상태가 괜찮으니 자신이 있었는데, 이틀 동안 아무런 연락이 없으니 초조했다"라고 말했다.



정재원은 안산공고를 졸업하고 2004년부터 한화에서 뛰었다. 그는 "한화에 15년 있었다. (웨이버 공시된 이후)처음에는 기분이 좀 그랬다. 많이 아쉬웠다"라면서도 "그래도 SK는 연고구단이라 좋게 보고 있었다. SK는 투수력, 타력 모두 좋은 팀이다"라고 밝혔다.

몸 상태는 좋다. 정재원은 "공을 던질 수 있는 몸 상태다. 가볍게 캐치볼로 컨디션을 조절했고, 내일부터 투구를 할 계획이다. 기대만큼 잘 던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화에선 기복이 심했는데 그 부분을 여기서 잘 다듬겠다"라고 덧붙였다.

정재원이 SK에서 야구를 잘 해야 할 이유가 있다. 아내가 출산을 앞뒀다. 정재원은 "다음달에 아내가 출산한다. 그래서 당분간 (인천으로)이사를 하지는 못할 것 같다. 지켜보면서 이사를 결정하겠다. 팀에 보탬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정재원. 사진 = 인천 김진성 기자 kkomag@mydaiy.co.kr, SK 와이번스 제공]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女 성희롱 발언' BJ 외질혜는 누구?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유명 여성 BJ 외질혜가 감스트, NS남순과 방송을 통해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관심이 쏠렸다. 19일 오전 인터넷 방송에서 감스트, NS남순, 외질혜로 이뤄진 '나락즈'는 '당연하지' 게임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
종합
연예
스포츠
수지, 감탄사 나오는 미모 '예쁨이 철철' [M...
'비스트' 유재명 "이성민의 실핏줄 연기, 집중력 놀라워" [MD동영상]
'비스트' 이성민 "전혜진 아들에게 미움 받을 것 같다" 왜? [MD동영상]
'더 짠내투어' 규현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 동방신기 최강창민"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루디 린, 마블 아시안 히어로무비 ‘샹치’ 주인공…견자단도 출연[해외이슈]
‘소문난 앙숙’ 케이티 페리·테일러 스위프트, “우리 화해했어요” 유쾌한 인증샷[해외이슈]
해커에게 협박당한 벨라 손, 스스로 누드사진 SNS 공개[해외이슈]
"유기견인 줄 알았는데 곰!" 말레이시아 가수, 불법사육 혐의 체포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