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명치까지 파였네'…천우희, 앞이 훤한 드레스
민아, 재킷만 입고 등장…'하의 깜빡했네'
'홍상수 연인' 김민희 임신?…충격 소문
케이, 심각한 다리 굵기…'서 있는게 대단'
서른에 교복입은 치어리더, 반전 자태
"장나라, 김남길 싫어할 것" 동료 증언
'수현♥' 차민근, 기록적 기업 가치 '대박'
낸시랭, 이혼 심경 "男에 트라우마 생겨"
.
'SK 이적' 정재원 "SK 지명 받을지 몰랐다, 잘 던져야 할텐데…"
18-09-05 16: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SK의 지명을 받을지 몰랐다."

SK가 5일 한화에서 웨이버 공시된 우완 사이드암 정재원을 영입했다. 4일로 영입기간이 만료됐고, SK가 4일 밤 정재원 영입을 결정했다. 마침 SK는 사이드암 투수가 부족한 상황이라 정재원을 부담 없이 영입하게 됐다.

정재원은 5일 인천 넥센전을 앞두고 1군 선수단에 합류했다.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일단 2군에서 던지게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선수단 상견례 이후 불펜에서 가볍게 캐치볼을 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정재원은 "SK의 지명을 받을지 몰랐다. 특정구단을 생각하지는 않았다. 어느 팀에서 불러주더라도 달려가겠다는 마음이었다. 솔직히 웨이버 공시된 이후 이틀 정도까지는 몸 상태가 괜찮으니 자신이 있었는데, 이틀 동안 아무런 연락이 없으니 초조했다"라고 말했다.



정재원은 안산공고를 졸업하고 2004년부터 한화에서 뛰었다. 그는 "한화에 15년 있었다. (웨이버 공시된 이후)처음에는 기분이 좀 그랬다. 많이 아쉬웠다"라면서도 "그래도 SK는 연고구단이라 좋게 보고 있었다. SK는 투수력, 타력 모두 좋은 팀이다"라고 밝혔다.

몸 상태는 좋다. 정재원은 "공을 던질 수 있는 몸 상태다. 가볍게 캐치볼로 컨디션을 조절했고, 내일부터 투구를 할 계획이다. 기대만큼 잘 던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화에선 기복이 심했는데 그 부분을 여기서 잘 다듬겠다"라고 덧붙였다.

정재원이 SK에서 야구를 잘 해야 할 이유가 있다. 아내가 출산을 앞뒀다. 정재원은 "다음달에 아내가 출산한다. 그래서 당분간 (인천으로)이사를 하지는 못할 것 같다. 지켜보면서 이사를 결정하겠다. 팀에 보탬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정재원. 사진 = 인천 김진성 기자 kkomag@mydaiy.co.kr, SK 와이번스 제공]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성규 선 넘는 멘트에 장동민도 '외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개그맨 장동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는 장동민과 장성규가 고양시 일산 풍동의 스킵플로어 구조의 3층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동민은 1층에...
종합
연예
스포츠
천우희, 언제봐도 매력적인 미소 '예쁨주의' ...
'버티고' 천우희 "서영役, 큰 수족관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 [MD동영상]
'버티고' 천우희 "극한의 감정,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 [MD동영상]
방민아·김다솜·임지연·캐스퍼 '가을햇살 아래 눈부신 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동성연인 이어 4살 연하 코디 심슨과 열애 “행복해”[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마일리 사이러스와 이혼 2개월만에 매디슨 브라운과 열애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