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널디 대표, 정준영 친구·犬사료 논란에…
"미친 인간" 팽현숙, 최양락 과거에 분노
"변수미, 필리핀서 비참한 삶 산다더라"
양치승, 아무도 모르게 직업 변경? '폭로'
전진 결혼식 사진 공개…신화 의리 대단
너무한 거 아냐?…치어리더, 종잇장 자태
생일 기념이 이 정도…女스타 파격 노출
"시무룩할 때…" 감탄 나오는 이준기 미담
.
자카르타도 한류 열풍, 아이콘·슈퍼주니어가 달군 폐회식
18-09-02 23: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후광 기자] 자카르타의 한류 열풍이 아이콘과 슈퍼주니어의 공연으로 더욱 뜨거워졌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마지막을 알리는 폐회식이 2일(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렸다.

자카르타 거리를 다녀보면 심심치 않게 케이팝(K-POP)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자카르타의 한 대형 쇼핑몰 앞에는 아예 한국 음식과 문화를 소개하는 고정 부스가 차려져 있다. 이미 수년전부터 케이팝 열풍에 휩싸인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은 결코 낯선 나라가 아니다. 기본적인 한국어를 구사할 줄 아는 자원봉사자들이 제법 되며, 몇몇 택시 기사들도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넨다. 워너원, 방탄소년단 등은 인도네시아 내 최고 인기 가수다.

인도네시아 케이팝 열풍은 폐회식에서도 이어졌다. 한류의 원조 슈퍼주니어와 신흥 한류 그룹으로 자리매김한 아이콘이 등장해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먼저 등장한 건 아이콘이었다. 히트곡 ‘사랑을 했다’의 전주가 흘러나오자 이날 가장 큰 환호가 쏟아져 나왔다. 메인프레스센터의 많은 취재진들도 스마트폰을 꺼내들어 영상을 녹화하기 시작했다. 아시아 내 아이콘의 인기를 느끼기에 충분했다. 아이콘은 ‘리듬타’를 부르며 공연을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 메인 테마곡 공연이 끝난 뒤 슈퍼주니어가 등장했다. 슈퍼주니어의 대표곡 ‘쏘리 쏘리’가 나오자 아이콘 때보다 더 큰 환호가 터졌다. 쏘리 쏘리의 중독성 강한 후렴구에 맞춰 자원봉사자들이 안무를 따라했고, 메인프레스센터의 일부 여기자들은 기사를 쓰다 말고 일어나 슈퍼주니어에게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심지어 주경기장 내 한 팬은 공연을 보다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슈퍼주니어는 ‘미스터 심플’과 ‘미인아’를 연달아 부른 뒤 팬들의 열렬한 환호 속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자카르타를 강타한 케이팝 열풍이었다.


[아이콘(첫 번째), 슈퍼주니어(두 번째), 슈퍼주니어 공연 중 실신해 실려나가는 관객(세 번째). 사진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밤엔…"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함소원이 18세 남편 진화와 ‘낮불밤에’(낮에는 불화 밤에는 에로)라고 밝히며 결별설, 불화설을 일축했다. 28일 밤 방송된 채널A&SKY ‘애로부부’에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오늘 ‘애로부부’에 19금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어벤져스’ 사무엘 L. 잭슨 MCU 복귀, 닉 퓨리 국장으로 컴백[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합류 안한다”[해외이슈]
디즈니 ‘피터팬과 웬디’ 실사영화, 야라 샤히디 ‘팅커벨’ 확정 “사상 첫 흑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