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프듀48' 1위 장원영, IOI 전소미·워너원 강다니엘 잇는 센터 될까 [夜TV]
18-09-01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장원영이 센터의 역사를 이어가게 됐다.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48' 지난달 31일 최종회 생방송에서 데뷔조 1등은 스타쉽 소속 장원영으로 발표됐다.

장원영은 2등 HKT48 미야와키 사쿠라, 3등 스톤뮤직 조유리, 4등 위에화 최예나, 5등 스타쉽 안유진, 6등 HKT48 야부키 나코, 7등 울림 권은비, 8등 에잇디 강혜원, 9등 AKB48 혼다 히토미, 10등 울림 김채원, 11등 얼반웍스 김민주, 12등 WM 이채연 등과 함께 걸그룹 아이즈원(IZONE)으로 활동하게 된다.


센터는 1등 장원영이다. 장원영은 '프로듀스48'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아온 멤버였다.

2004년생으로 만 14세의 어린 나이인 장원영은 깜찍한 외모로 팬들을 끌어들였는데, 무대 위에선 성숙한 실력을 뽐내며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어필했다. 결국 최종 득표 33만8366표로 1등에 오르며 아이즈원 센터로 활약하게 됐다.

장원영이 앞서 '프로듀스101' 시즌1, 시즌2의 센터였던 걸그룹 아이오아이 멤버 전소미,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 등을 이을 수 있을지도 대중의 관심사다.


전소미와 강다니엘은 '프로듀스101' 출연 당시부터 막강한 화제성을 일으키며 최종 1등에 선발됐고, 각자 그룹으로 데뷔한 뒤에도 돋보이는 실력을 뽐내며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의 열풍을 이끈 바 있다.

이 때문에 센터 장원영으로서는 대중의 기대를 한몸에 받게 됐다. 다만 장원영의 최종 1등 득표수가 지난 두 센터들에 비해선 상대적으로 적고, '프로듀스48'이 앞선 시즌에 비해 대중의 관심도가 떨어진다는 점에서 장원영의 어깨가 한층 무거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사진 = 엠넷 방송 화면-CJ E&M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안하게 생각" 김광현 이어 정철원·이용찬 말소…'WBC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음주 파문 3인방이 모두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토대로 추가 취재한 결과 프로야구 각 구단에서 활약하는 3명의 투수가 3월 8일 밤부터 3월 11일 새벽까지 일본 도쿄 아...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