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진짜 한 뼘이야'…치어리더, 속바지보다 짧은 초미니
'근육부터 보이네'…황우슬혜, 각선미 옥에티 종아리알
하연수, 집 공개…냉장고 속 물건에 '초토화'
"성매매는 사실이지만"…린, 이수 두둔 발언 논란
'옷을 너무 내렸어'…이연화, 노골적인 치골 라인
'예상치 못한 사고'…치어리더, 들린 셔츠에 속살 노출
'복근 실종' 가희, 둘째 출산 후 후덕해진 뱃살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 빈지노 끌어안고 오열
체조 김한솔, 심판에게 인사 안해서…金 놓친 사연은?[곽경훈의 돌발사진]
18-08-25 17: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자카르타(인도네시아) 곽경훈 기자] AG 남자 체조 김한솔이 24일 오후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지엑스포 D홀에서 진행된 '2018 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기계체조 남자 종목별 결선 도마에 출전을 했다.

김한솔(23, 서울시청)에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성장의 계기를 만들어준 대회였다.




2관왕 노리는 김한솔 '힘찬 출발'

김한솔은 전날 마루 결선에 나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난도 6.100점, 실시 8.575점 등 총 14.675점을 획득하며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고 이날 도마 종목 결선에 나섰다.



▲ 김한솔 '완벽한 도마 연기로 금메달 예약?'

김한솔은 8명의 선수 중 5번째로 출발대에 섰다. 난도 5.60점을 시도한 김한솔은 첫 번째 시도에서 완벽하게 착지했다. 덕분에 실시 9.275점을 받으며 총 14.875점을 획득했다.

2차 시기에서는 난도 5.20점을 시도해 역시 안정적으로 착지했다. 난도 5.20점에 실시 9.325점, 감점 0.300점을 합쳐 총 14.225점이 됐다. 1, 2차 시기 평균 14.550점을 기록했다.

앞서 시도한 4명의 선수들 중 김한솔보다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없었다. 그리고 이후 나선 2명 역시 김한솔의 점수를 뛰어 넘지 못했다.


금메달 눈 앞 김한솔 '너무 기뻐…심판에게 인사를 안하는 실수를!'

아쉬운 은메달이었다. 완벽에 가까운 기술과 착지 동작으로 총점 14.525점을 얻었지만 0.3점의 감점이 발생했다. 결국 1~2차시기 평균 14.550점을 받아 홍콩의 섹와이훙(평균 14.612점)에 0.62점차로 뒤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감점의 이유는 마무리 연기 후 심판에게 인사를 하지 않아서였다.

김한솔은 “우선 이번 대회에서 나와 단체 선수들, 코치님들, 감독님께 고생 많으셨다고 전하고 싶다. 아시안게임이 끝났지만 앞으로의 대회들에서 지금보다 더욱 성장해 좋은 결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한솔에게 이번 대회에서 어떤 부분을 배웠을까. 그는 먼저 금메달에 대해 “마루 종목에서 금메달을 땄을 때 자만하지 말자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더욱 노력해 더 확실하게 마루에서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선수가 되자는 다짐도 했다”라고 했다.

이어 “도마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는데 그건 엄연한 나의 실수이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겠다. 앞으로 더 집중해 아무리 기분이 좋아도 심판에게 마무리 동작이 끝났다는 표시를 하고 퍼포먼스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하연수, 집 최초 공개…'예사롭지 않네'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하연수가 집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내손안에 조카티비'에서 하연수는 키즈 크리에이터들과 만남을 가졌다. 하연수는 크리에이터들과 만나기 전 랜선 집들이는 했다. 그는 방송 최초로 집을 공개했다. 하연수의 집은 러블리한 인테리어들이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그림이 집 안을 차
종합
연예
스포츠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엑소 수호, 시크하게 출국 '톱스타니까요'
이하늬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위키미키 유정, 졸업식 현장 '깜찍 가득'
'어쩌다 결혼'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