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노라조 조빈 "이혁 탈퇴, 불화 때문? NO…약속했던 일"
18-08-21 14: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남성듀오 노라조 멤버 조빈이 이혁의 탈퇴에 대해 속시원하게 밝혔다.

노라조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싱글 '사이다(CIDE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조빈은 "이혁이 나와 불화로 인해 팀을 나간 게 아니다. 불화설은 사실무근"이라며 "불화라는 단어는 개나 줘버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처음 노라조를 결성할 때 이혁에게 녹색지대 같은 록그룹이라고 꼬셔서 함께하게 된 것이었다. 그래서 늘 미안함이 있었다. 하지만 이혁은 10년 넘게 노라조를 하면서 지친 모습 없이 임했고 나의 의견을 100% 만족시켜줬다. 그런 이혁에게 언젠가는 너의 갈 길을 응원해주겠다는 약속을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빈은 "록페스티벌 무대에 서면서 이혁의 음악적 본능이 깨어났고, 조심스럽게 탈퇴 얘기를 꺼냈었다. 나는 당연히 그 선택을 응원했고 이혁은 예정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탈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조빈은 "얼마 전에 새 멤버 원흠과 버스킹을 했는데, 이혁이 응원을 왔었다"라고 전했다.

[사진 =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종서 "긍정 검토"→문상민 "미팅 결과 기다리는 중"…'
배우 전종서와 대세로 떠오른 문상민이 새 드라마 '웨딩 임파서블' 남녀 주인공으로 만날까. 7일 전종서 소속사 앤드마크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웨딩 임파서블'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문상민의 소속사 어썸이엔...
해외이슈
“곧 넷째딸 출산, 아내에게 감사” 수상소감…46살 라이언 레이놀즈 달콤한 로맨티스트[해외이슈]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임신 ‘놉’ 29살 여배우, “나보고 못생겼다고 말하는 것은 미친 짓이야” 분노[해외이슈]
박찬욱 ‘헤어질 결심’, 뉴욕타임스 10대 영화 선정 “아카데미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