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22.3%…'도깨비' 넘은 'SKY캐슬', 한국방송史 새로 썼다
하하, 별 셋째 임신에 "계획한 게 아니라…" 걱정
이유리 "드라마 경쟁 프로 '아형' 의식해서…"
민낯으로 카메라 마주한 여돌들, '차이 많이 나나요?'
자우림 이선규, 육중완 발언에 일침…"밴드가 사업?"
쇼호스트 최현우, 충격 동안 "子와 오해 받기도"
'육덕 섹시美 실종'…전효성, 비쩍 마른 다리
'안 좋은 일 있었어?'…쯔위, 다소 딱딱해 보이는 표정
구본길·오상욱, 냉철한 승부 속에서 꽃핀 '브로맨스' [이후광의 자카르타 챌린지]
18-08-21 0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후광 기자] 사상 첫 아시안게임 3연패와 병역 혜택. 두 선수는 각자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야만 했다. 냉철한 승부의 세계에서 동료는 순식간에 적이 돼버린다. 결국 형은 접전 끝에 동생을 이기고 새 역사를 썼다. 그러나 웃음이 아닌 눈물이 났다. 형은 동생의 앞길을 막은 것만 같아 괴로웠다.

지난 20일 밤(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이 열렸다. 구본길(29, 국민체육진흥공단)과 오상욱(22, 대전대)은 예선 전승과 함께 16강, 8강을 넘어 준결승에 안착했다. 먼저 형 구본길이 오후 9시 홍콩의 로우호틴을 15-4로 가볍게 누르고 결승에 올라갔다. 20분 뒤 동생 오상욱은 이란을 알리 파크다만을 만나 접전에 접전을 거듭하다 15-14 신승을 거뒀다. 대표팀 선후배 간의 결승전이 성사된 순간이었다.

구본길은 자타공인 사브르의 최강자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연달아 제패했고,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2017-2018년 세계선수권 단체전 2연패로 그랜드슬램을 이뤄냈다. 이제 구본길에 남은 목표는 단 하나. 사상 첫 아시안게임 3연패였다. 반면 오상욱은 이번 대회가 커리어 첫 아시안게임인 한국 펜싱의 기대주. 그 역시 병역 혜택이 걸려 있는 금메달이 간절했다.


서로 다른 목표를 향한 두 검객의 칼은 날카로웠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승부였다. 2라운드부터 동점에 동점이 거듭됐다. 12-12에서 먼저 앞서간 건 형 구본길. 이어 구본길이 한 점을 더 달아나자 동생 오상욱이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결국 승부는 14-14까지 갔고, 적막이 흐른 컨벤션센터에서 세 차례의 동시타가 나왔다. 마지막 동시타에서 심판의 선택은 구본길이었다. 아시안게임 3연패를 이뤄낸 구본길은 오상욱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치열했던 승부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두 선수의 뜨거운 브로맨스가 펼쳐졌다. 패자보다 승자에게 더 가혹했던 승부였다. 믹스트존에 등장한 구본길은 “3연패라는 기록 때문에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었다. 그러나 사실 후배에게 더 좋은 혜택이 있었던건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후배의 앞길을 막았다는 생각에 3연패의 기쁨을 누릴 수 없었다. 그는 “기쁘지만 마음이 좋지 않다. 후배가 금메달을 땄더라면 더 좋은 길이 열렸을 것이다. 마음이 걸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히려 오상욱은 승리의 감동을 마음껏 즐기지 못하는 형이 걸렸다. 물론 패배는 아쉬웠다. 그는 “목표를 금메달로 했는데 한 점차로 패해 아쉽긴 하다. 마지막 공격이 무승부 같았지만 심판 판정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잠시, 구본길 형이 미안해하는 모습이 눈에 아른거렸다. 오상욱은 “경기 후 형이 내게 미안해하는 게 너무 느껴졌다. 난 진짜 괜찮다. 오히려 형 때문에 많이 배운 경기였다”라고 밝혔다.


이들의 ‘브로맨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구본길과 오상욱은 오는 23일 사브르 단체전에서 또 하나의 금메달을 노린다. 이미 메달을 목에 건 구본길은 동생의 첫 금메달을 위해 기꺼이 ‘우승 청부사’가 돼야 한다. 구본길의 각오는 남달랐다. 그는 “단체전에선 내 모든 걸 쏟아 부어 후배에게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다”는 바람을 남겼다.

오상욱은 취재진에게 형 구본길이 결승전 직후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전한 말을 공개했다. “단체전 때는 금 색깔로 목에 걸어줄게” 동생을 향한 형의 진심 어린 약속이었다. 오상욱은 “구본길 형과 같이 꼭 좋은 모습으로 단체전을 치르고 싶다. 단체전에선 꼭 금메달을 따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구본길과 오상욱. 사진 = 인도네시아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유리"드라마 경쟁프로'아형'의식해서…"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이유리가 '아는형님' 시청률을 의식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유리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는 이상민이 "옛날에 했던 드라마 '숨바꼭질'과 ('아는형님'이) 동시간대라서 '아는형님' 의식했냐"고 묻자 "우리는 진짜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유리는 "게스트가 누가 나오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운·장기용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잘생김'
백진희, 공항서 화보 찍네…'청순 미소 활짝'
엑소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오마이걸 '얼굴을 꽁꽁 가린 공항패션'
'나 혼자 산다'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돈 치들 "스포일러 악명
'헐크' 마크 러팔로와 인터뷰 안할 것"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젠다야 콜맨, 혀
내밀고 신나는 표정 '개봉까지 쭉~'
'캡틴 마블' 새 캐릭터 포스터 공개,
브리 라슨 여성히어로 신기원 이룰까
4월 개봉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직도
재촬영중…"무슨 일 있나?" 궁금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