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원피스가 딱 달라붙네'…김혜수, 남다른 볼륨감 과시
'월드스타 맞네'…배두나, 표정에서 느껴지는 자신감
친언니 앞 돌변한 홍진영…'평소 모습과 정반대'
채은정, 개미허리에 터질듯한 볼륨…'이게 가능해?'
'힘찬 동작 때문에…' 치어리더, 점점 짧아지는 핫팬츠
조성모, 파주 럭셔리 하우스 공개…'80평도 넘겠어'
'추운데 다 벗고 뭐 해?'…서리나, 아찔 보디라인 자랑
'당당함이 무기야'…제시, 가리지 않고 드러낸 볼륨 몸매
류덕환 "키 작아 고민, 신하균 '연기는 키로 하는 것 아냐' 버럭"
18-08-20 15: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류덕환 화봐 공개됐다.

류덕환은 최근 bnt와 화보 촬영을 함께했다. 데뷔 27년차인 그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저 남들보다 일찍 시작한 덕분"이라며 겸손한 답변을 내놨다.

최근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로 브라운관에 복귀해 그가 가진 특유의 재치와 깊은 연기를 뽐냈다. 군 제대 후 처음 하는 작품인지라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지만 그의 탄탄한 연기력은 당연히 시청자들을 실망하게 하지 않았다.

'미스 함무라비'를 끝내고 류덕환은 평소 좋아하던 여행을 다니며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가족들과 함께 러시아에서 월드컵 경기도 관람했죠. 서른 살 넘고 새로운 목표가 하나 생겼는데, 바로 여행을 많이 다닌 거예요"라며 "치열하게 보낸 20대와 다르게 30대엔 좀 더 삶을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평소 혼자 여행도 즐긴다는 그에게 의사소통에 관해 물으니 "낫 배드(Not Bad)"라고 한마디를 건네며 특유의 재치 있는 모습을 보였다.


류덕환에게 '미스 함무라비'는 같이 연기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처음으로 형이자 오빠가 됐던 극이다. "나이는 많았지만, 가장 철이 없던 정보왕을 잘 따라와 준 배우들에게 고맙죠. 덕분에 일이 아닌 친구를 만나러 가는 자리가 된 것 같아 너무 좋아요"라며 여전한 애정을 뽐냈다.

처음 함께 작품을 한 것치곤 너무나 끈끈해 보이던 그들의 우정에 대해 "형이자 오빠로서 용기를 내 모임을 주최했죠"라며 추진력 있는 맏형 덕분에 드라마 시작 전 배우들끼리 모여 친목을 도모했다고 한다. 그 덕분인지 극 중 정보왕은 더욱더 유쾌할 수 있었고 이들의 호흡 또한 완벽할 수 있었다.

사실 류덕환은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고 한다. 그는 "예전엔 낯 가리는 것을 못 숨기는 편이었는데 나이를 먹고 나선 조금 달라졌죠. 티를 내지 않기 위해 농담을 하기도 하고 먼저 말을 건네기 시작했어요"라며 "주변에 좋은 형들과 선배님을 보고 매운 면도 있고 유머러스하게 사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면을 많이 봤기 때문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군 복무 시절엔 한 번 더 참는 법을 배웠다며 "자만에 빠지지 않게 된 것 같아요. 어렸을 땐 저의 확신을 무조건 상대방에게 강요했다면, 지금은 그때와 다른 여유를 찾았죠"라고 자신도 철이 들었다고 뿌듯해했다.


류덕환은 자신의 연기하는 모습을 모니터링하지 않는 특별한 습관을 지니고 있다. "약간 부끄러운 면도 있고, 모니터링을 하면 저도 모르게 저의 연기가 아닌 옷매무새 등을 보고 있더라고요"라며 "이렇듯 외모에 대해 신경 쓰다 보면 연기가 아닌 멋있게 나오기 위해 포커스를 맞출 것만 같았죠"라고 털어놨다.

그렇다면 그의 연기 노하우는 무엇일까. "스스로 습득해 표현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내 표현이 아닌 것을 빌린다면 내가 내 연기를 하면서도 남의 이야기를 하는 상황이 생기죠"라며 가끔 택시 기사님과의 대화 내용도 녹음하며 그 속에서 유머와 센스를 쌓기도 한다고 한다.

주로 혼자 있을 땐 무엇을 하면서 보내는지 묻자 "집에서 넷플릭스도 보고 등산 가서 술을 마시죠"라며 가끔 자신을 알아보는 팬분들을 만나면 한잔하자고 제안한다며 능청스러운 면모를 보였다.

이상형에 관해 물으니 "본인의 아름다움을 명확히 알고, 잘 표현하는 사람이 좋아요"라며 "저는 병적으로 아름답다는 말을 좋아해요. 아름답다는 말은 예쁘거나 화려한 것이 아닌 나다움이죠"라고 답했다.


드라마와 영화에서 종횡무진 활약중이지만, 좀처럼 보기 힘든 예능에서의 모습. "저도 예능에 출연해 웃고 떠들고 싶지만 프로그램 속 웃긴 모습으로만 남을까 그게 걱정돼요. 그래서 저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팬분들을 위해 예능 대신 SNS를 시작했죠"라며 조금이나마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싶어 했다.

류덕환은 자신의 이름보다 극 중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기억에 남길 바라는 배우다. "류덕환을 기억 못 해주신다는 것은 제가 그만큼 그 역할에 가까이 다가간 거니깐 제 이름보다 제가 출연했던 작품들과 역할이 오래오래 기억에 남길 바라요"라며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

사실 류덕환의 대표작 중 하나이자 빼놓을 수 없는 드라마 '신의 퀴즈'. 마니아층까지 형성하며 많은 팬이 시즌5를 기다리고 있다. "시즌5요? 저도 기다리고 있어요"라며 "사실 '신의 퀴즈'는 자식 같은 느낌이 있어요. 누구도 케이블 드라마에 대해 용기를 못 낼 때 시작한 용기였고, 참 좋은 도전이 되었기 때문이죠"라고 또다시 새로운 이야기를 연기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 답했다.

연기를 시작한 지 27년째, 꽤 오랜 세월 동안 일을 하면서 그만두고 싶을 때도 있을법하다. "가장 크게 한 번 있었어요"라며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촬영 때 (신)하균이 형한테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있어요"라고 고백했다.

그는 "그때 당시 형들도 잘생겼고, 무엇보다 키가 너무 작아서 안 될 것 같다며 고민을 털어놓으니 형이 버럭대며 연기는 키로 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해줬죠"라고 회상했다.

그렇게 류덕환은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신하균의 말이 큰 영향을 줬듯 본인도 후배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넬 수 있는 사람이 돼야겠다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후배이자 절친 경표한테 많은 것을 주고 싶어요. 면회도 갈 예정이죠"라며 두 배우가 만나면 술도 마시고 함께 수다를 떤다고 한다. "그리곤 절대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안 하죠. 일반 보통의 남자들이에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만일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무엇이 되었을 것 같냐고 묻자 "나무를 좋아해서인지 목수를 하고 싶어요. 결국 이것 또한 연기랑 연결이 되는데, 저라는 사람을 통해 무엇이 만들어지는 것이 좋죠"라고 전했다.

군 시절에도 타고난 솜씨로 분리수거장까지 직접 만들었다고. "그걸로 휴가까지 받았어요. 더불어 폐문을 이용해 페인트 함까지 만들었죠"라며 뿌듯해했다.

재치 넘치는 모습과 진중함을 넘나드는 그를 대중들은 연기의 신 혹은 천재라고 부른다. 이에 대해 "절대 아니에요. 저는 천재적으로 타고난 사람이 아니죠. 저도 아직 습득해야 할 것들이 많아요. 천재가 아닌 살리에리 정도죠"라며 쑥스러워했다.

마지막으로 데뷔 27년차 배우에게 앞으로의 27년에 관해 "저도 기대가 돼요. 살아갈수록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가 더욱 궁금하죠. 지금도 아직 해보지 못한 것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사진 = bnt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언니 앞 돌변한 홍진영…'평소와 정반대'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홍진영이 언니 홍선영과 현실 자매 케미를 발산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홍진영이 최초 여자 미우새로 출연했다. 이날 홍진영은 '집순이'답게 집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정신없이 게임을 했고 '집순이' 겸 '겜순이'를 인증했다. 이 때 홍진영과 닮은 여성이 등장했다. 홍진영의 다
종합
연예
스포츠
김혜수 "경제용어+영어대사, 쉽지 않더라"
'벌칙인가?'…엑소 수호, 공항에서 텀블링
정진우 "좋아하는 곡 직접 만들고 싶었다"
팀킴 "타 팀 이적? 왜 우리가 팀을 옮겨야 하나?"
'삼청동 외할머니'
더보기
더보기
저스틴 비버♥헤일리 볼드윈, 결혼 공식 인정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잭 리처' 톰 크루즈 없이 리부트 "하차 이유는 키가 작아서" 굴욕
'어벤져스' 원년멤버, 故 스탠 리 추모광고…마블·DC·폭스 동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