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 김진엽에 정체 탄로날 위기에 처하다
18-08-14 12: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의 윤주희가 시선을 잡아끄는 호연으로 몰입도 높은 전개를 이끌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연출 이창한, 극본 김남희, 허승민) 13, 14회에서는 세라(윤주희 분)의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처하는 장면이 긴장감 있게 그려졌다. 지난 회, 재환(김진엽 분)이 맡긴 한성(김흥수 분)의 핸드폰 복구 가능 여부를 확인했던 세라.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에 안도하던 세라는 업체 직원이 이 사실을 재환에게 전했다는 사실은 꿈에도 모른 채 재환과의 첫 데이트에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세라는 재환이 자신을 한성의 공연장으로 데려가자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사색이 되어 눈길을 끌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세라가 이번만큼은 ‘설마 뭔가 알고 이러는 거야? 도대체 무슨 꿍꿍이야’라며 어쩔 줄 몰랐기 때문. 이렇듯 하얗게 질린 세라의 표정은 들썩이는 재환과 관중들과 달리 수만 가지의 생각에 괴로운 듯 보이는 가운데, 세라가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해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라 역을 맡은 윤주희의 시시각각 변하는 눈빛과 행동들은 극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도도한 깍쟁이 세라가 집안에서는 수더분한 잠옷과 쌩얼로 털털함을 드러내는가 하면, 첫 데이트에 신이나 평소보다 과한 화장을 하는 순수함이 반전매력을 더했던 것. 여기에 세라는 “화장을 진하게 하면 남자들의 탐지기가 제대로 작동을 못 해”라는 인아(이시영 분)의 말에 “말 같잖은 소리 좀 집어치워”라며 쏘아대는 것도 잠시, 재환과의 데이트에 말갛게 화장을 지우고 나가는 등 빈틈 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주희가 출연하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사생결단 로맨스’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아라시 리나 '인형이야? 사람이야?
일본 아라시 리나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진행된‘제 8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14살 소년 성폭행 혐의" 케빈 스페이시, 564억 소송 당했다…"기억 안난다" 부인[해외이슈]
“28살 피트 데이비슨이 섹시한 여자들과 데이트하는 이유는?”, 전여친 41살 킴 카다시안의 진단[해외이슈]
여성 레슬러 사라 리 사망 美 충격, 향년 30세…“세 아이 어쩌나”[해외이슈]
‘리한나와 열애설’ 50살 데인 쿡, 23살 여성과 약혼 ”27살 차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