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파격 시스루 논란' 한초임, 평소엔 어떤 모습일까?
'가슴 너무 훤한데?'…황보, 한껏 파인 슬립룩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폭로'
혜린 "과감한 아이돌 커플 목격, 서로 손을…" 헉
김하온 "자퇴 이유? 건강치 못한 방법으로…"
'반전 시스루에 깜짝'…라붐 솔빈, 너무 아찔한 뒤태
'올빽·반삭·시스루'…김서형만 소화하는 파격 스타일링
손예진, 초호화 집 공개…'소파만 3500만원'
직장인 78%, 육아휴직 원하지만 사용은 부담된다
18-08-14 12: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저출산이 심화되면서, 정부 차원에서는 남녀 모두에게 육아휴직을 장려하고 있지만 여전히 직장인들에게는 장기 부재가 부담되는 일 중의 하나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511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사용’에 관해 조사를 한 결과, 92.6% 육아휴직 사용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응답자의 78.1%는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육아휴직 부담감은 기업 규모별로도 양상이 달랐다. 대기업 직장인의 경우 69%, 중견기업 71.8%, 중소기업 81.6%가 육아휴직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대체인력 보완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에 다닐수록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부담감은 더 커졌다.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남녀 성별에 따른 차이가 있었다.
여성의 경우 육아휴직 사용 부담감 1위로 ‘복귀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41.6%, 복수응답)를 꼽았다.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기혼여성 중 40.4%가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대체인력이 없어 업무 공백이 커서’(35.9%),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32.2%) 등의 순이었다.

남성은 ‘대체 인력이 없어 업무 공백에 따른 부담감’(45.5%, 복수응답)의 이유가 가장 많았고,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41.4%),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34.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출산, 육아를 위해 가장 보장 해주길 바라는 것으로 ‘출산휴가/육아휴직의 자유로운 사용’(61.6%, 복수응답)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보장된 제도를 현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사회적 장치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연차, 조퇴 등 휴가의 자유로운 사용’(49.1%), ‘출퇴근 시간 조정 등 유연근무제’(46%), ‘정시 퇴근’(42.9%), ‘출산 장려금/육아 수당’(39.1%), ‘사내 및 회사 연계 어린이집 운영’(28.2%) 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는 ‘저출산 쇼크’라고 불릴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지만, 이를 위한 대책은 미흡한 상태이다.”라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출산과 육아가 여성이나 개인의 일이 아니라 부부, 나아가 정부의 책임이라는 전제하에 남녀 모두 출산∙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과 사회적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사람인]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주민진 선수가 'PD수첩'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해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얼음왕국의 추악한 비밀'이라는 부제로 대한민국 빙상계에 불거진 폭행과 성폭력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주민진 전 선수는 2003년 제5회 아오모리 동계 아시안게임 쇼
종합
연예
스포츠
'플래시댄스' 알렉스의 열정 오디션과 합격
이종석 "이상형 이나영과 함께 연기해 행복해"
'인형이 움직여'…김새론, 시선 끄는 비주얼
박서준·이제훈 '극장에 퍼진 훈남의 향기'
'아이돌룸'
더보기
더보기
크리스 브라운, 파리서 성폭행 혐의 체포 후
풀려나
'캡틴 마블' 주드 로 새 스틸컷 공개 "도대체
어떤 캐릭터 연기하나" 궁금증↑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3' 개발 중,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제작"
'12살 차이'브래드 피트♥샤를리즈 테론
열애설에 반응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