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자꾸 펄럭이네'…치어리더, 격한 동작에 위태로운 초미니
'얼마나 짧은거야?'…우주소녀 연정, 속바지가 다 보이는 하의
'백화점 아냐?'…정려원, 역대급 초호화 드레스룸 공개
"구하라, 격정적"vs"남친 A씨, 집착 심해"…상반된 주장
선예 "내 입으로 은퇴 선언 한 적 없어" 불편 심경 토로
前 유키스 동호, 결혼 3년 만에 파경…이유 보니
'제대로 입은거야?'…맥심 표은지, 엉덩이가 다 보이는 란제리
'수영장에 정원까지…' 임창정, 제주도 집 최초 공개
직장인 78%, 육아휴직 원하지만 사용은 부담된다
18-08-14 12: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저출산이 심화되면서, 정부 차원에서는 남녀 모두에게 육아휴직을 장려하고 있지만 여전히 직장인들에게는 장기 부재가 부담되는 일 중의 하나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511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사용’에 관해 조사를 한 결과, 92.6% 육아휴직 사용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응답자의 78.1%는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육아휴직 부담감은 기업 규모별로도 양상이 달랐다. 대기업 직장인의 경우 69%, 중견기업 71.8%, 중소기업 81.6%가 육아휴직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대체인력 보완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에 다닐수록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부담감은 더 커졌다.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남녀 성별에 따른 차이가 있었다.
여성의 경우 육아휴직 사용 부담감 1위로 ‘복귀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41.6%, 복수응답)를 꼽았다.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기혼여성 중 40.4%가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대체인력이 없어 업무 공백이 커서’(35.9%),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32.2%) 등의 순이었다.

남성은 ‘대체 인력이 없어 업무 공백에 따른 부담감’(45.5%, 복수응답)의 이유가 가장 많았고,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41.4%),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34.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출산, 육아를 위해 가장 보장 해주길 바라는 것으로 ‘출산휴가/육아휴직의 자유로운 사용’(61.6%, 복수응답)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보장된 제도를 현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사회적 장치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연차, 조퇴 등 휴가의 자유로운 사용’(49.1%), ‘출퇴근 시간 조정 등 유연근무제’(46%), ‘정시 퇴근’(42.9%), ‘출산 장려금/육아 수당’(39.1%), ‘사내 및 회사 연계 어린이집 운영’(28.2%) 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는 ‘저출산 쇼크’라고 불릴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지만, 이를 위한 대책은 미흡한 상태이다.”라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출산과 육아가 여성이나 개인의 일이 아니라 부부, 나아가 정부의 책임이라는 전제하에 남녀 모두 출산∙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과 사회적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사람인]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백화점수준'…정려원,초호화드레스룸 공개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정려원의 드레스룸이 공개됐다. 21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려한 싱글라이프를 공개한 배우 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려원은 절친 손담비와 동묘로 쇼핑을 가기 위해 단장에 나섰다. 화장을 마친 정려원은 옷을 갈아입기 위해 지하에 있는 드레스룸으로 입성했다. 공개된 드레스룸은 역대급. 실제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What' 차트진입 목표, 달성시…"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얼굴 안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불후의 명곡'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